김직란 경기도의원, 주차장 조례 개정안 입법예고
김직란 경기도의원, 주차장 조례 개정안 입법예고
  • 우영식기자
  • 승인 2018.10.2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제한 불합리 시정 

[경기도민일보=우영식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직란(더민주당·수원9·사진) 의원이 23일 노후주택을 매입해 자투리 주차장을 조성하는 근거와 설치비 전액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 및 1개 사업별 최대 지원액(10억원) 삭제, 1개 시·군 1개 사업 제한 규정 삭제 등 주차장 설치 지원 기준을 개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경기도 주차장 설치 지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조례안의 대표발의자인 김 의원은 “현재 도심지역의 주차난 문제는 민생과 직결되는 최대 고민거리이자 주민간 갈등 요인의 하나로 자리 잡은 지 오래됐다”며 “주차는 시·군 사무이고 지특회계 이외에는 지원하지 않겠다는 경기도의 입장은 바뀌어야 한다”고 현행 도의 주차환경 개선사업의 개선점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김 의원은 현행 주차장 설치 지원 조례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1개 사업당 전체 사업비의 30%만 지원하는 규정에 1개 사업의 최대 지원액을 10억원으로 제한하는 것은 높은 토지비용과 건설비가 들 수밖에 없는 도심지역에 대한 사실상의 사업 배제나 다름없다”며 도시지역의 참여 유도가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한 김 의원은 1개 시·군 1개 사업 제한의 불합리함을 꼬집으며 “주차수급 실태조사를 통해 2개 이상의 사업이 필요한 곳임에도 1개 사업으로 한정하는 것은 지나친 행정편의주의적 발상”이라며 “구도심권을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는 도시지역의 주차난이 얼마나 심각한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단편적 예”라고 조례 개정의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했다.

이번 조례안의 주요 내용은 현행 주차장 설치 지원 대상에 ‘노후주택 매입을 통한 자투리 주차장 설치 사업’을 새로이 추가(안 제4조 제1항 제5호 신설)했으며 보조금 지원 기준 중 ‘연간 1개 시·군에 대해 2개 사업 이상 지원할 수 없다’는 조항과 사업별 총 사업비의 최대 지원액(10억원) 규정을 삭제(안 제4조 제2항)했다.

다만 현행 규정에 따라 사업별 총 사업비의 30% 이내 지원은 그대로 유지하되, 자투리 주차장 설치 지원 사업에 대해서는 설치비 전액을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이번 조례안은 24일부터 29일까지 도보 및 도의회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되며 접수된 의견 및 관련 부서의 의견을 검토한 후 제332회 제2차 정례회(11~12월 회기) 의안으로 접수할 예정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