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포은문화제 12일 스타트
용인시 포은문화제 12일 스타트
  •  용인=유재동기자 
  • 승인 2018.10.1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장행렬 등 다채로운 전통문화 선보여
포은문화제를 통해 포은의 묘를 개성에서 경상도로 이장하는 천장행렬을 재연하고 있는 모습.
포은문화제를 통해 포은의 묘를 개성에서 경상도로 이장하는 천장행렬을 재연하고 있는 모습.

 

용인시가 12~14일 처인구 모현읍 능원리 포은 정몽주 묘역 일대와 수지구 풍덕천동 수지새마을공원에서 ‘제16회 포은문화제’를 개최한다. 

용인문화원이 주최하는 이 행사는 전국 유림의 표상으로 추앙되는 포은 선생의 충절과 학덕을 기리고자 매년 능원리 묘역 일대에서 열리는 전통문화축제다. 

조상들의 관혼상제를 주제로 추모제례, 관례, 혼례 등 다채로운 전통문화를 선보이며 각종 경연과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종합축제로 뿌리내렸다.   

특히 포은의 묘를 개성에서 경상도로 이장하는 천장행렬을 재연해 조선시대 국장행렬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게 큰 관심을 모아왔다. 올해 천장행렬은 능원초등학교에서 포은 선생 묘역까지 1㎞ 구간에서 진행된다. 

또 올해는 포은문화제 전야제가 12일 오후 5시 수지새마을공원에서 문화공연과 포은 선생 명정 날리기 체험행사로 펼쳐져 지역주민들에게 포은문화제의 유래를 적극 알릴 예정이다. 

14일 오전 10시 능원리 묘역 인근에서 전개하는 전통혼례식은 다문화가족 등 어려운 이웃 5쌍의 혼례로 치러진다. 

이 행사는 능원리 주민 최계순(80) 어르신이 결혼식을 못 올리고 사는 다문화가족을 돕고 싶다며 평생 농사지으며 모은 5000만원을 2014년 용인문화원에 선뜻 기탁해 매년 5쌍의 혼례를 올려주고 신혼여행비까지 지원하는 뜻 깊은 행사다. 

이밖에도 도포를 입고 유건을 쓴 전국의 유림 100여명이 옛 과거시험을 재현하는 전국한시백일장, 전국청소년국악대회, 용인의 역사문화인물전, 전통 민속놀이 체험마당 등이 이어진다.  

부대행사로 한국무용ㆍ가야금산조ㆍ난타 등 문화공연, 초청가수 공연, 용인 농특산품 판매, 먹거리장터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준비됐다. 

포은문화제는 조선 태종 6년(1406) 포은 선생의 묘를 개성 풍덕에서 고향인 경북 영천으로 옮기던 중 지금의 용인 풍덕천동에 이르렀을 때 회오리바람이 일면서 명정이 날아 지금의 능원리 묘역에 떨어진 것을 하늘의 뜻으로 알고 이곳에 묘를 모신데 기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