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산업폐기물 소각업체 불
화성 산업폐기물 소각업체 불
  • 화성=김삼철기자
  • 승인 2018.09.16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인력 63명 동원…11억 재산피해
화성시 향남읍 산업폐기물 소각업체에서 불이나 밤새 폐기물을 태우고 있다. 
화성시 향남읍 산업폐기물 소각업체에서 불이나 밤새 폐기물을 태우고 있다. 

화성시 향남읍 산업폐기물 소각업체에서 불이나 밤새 폐기물을 태우고 11시간 만에 꺼졌다.  
불은 지난 14일 오후 7시19분경 건축자제 폐기물이 쌓여있는 곳에서 시작됐으며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15일 오전 6시33분 완전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장비 25대와 소방인력 63명을 동원해 불길을 잡았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철골조 건물 3개 동이 모두 타 소방서 추산 11억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소방 관계자는 “저장창고에 600톤 정도의 폐기물이 쌓여있었다. 양이 워낙 많아 진화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야적장에서 시작된 불이 폐기물 저장창고로 번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