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2일 저녁 전야제 시작으로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
10월2일 저녁 전야제 시작으로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
  • 안성=유재동기자 
  • 승인 2018.09.1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 메인무대.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 메인무대.

 

안성의 자랑이며 대한민국이 인정한 바우덕이축제가 10월2일 저녁 전야제를 시작으로 3일부터 7일까지 안성맞춤랜드에서 개최된다. 

바우덕이축제는 올해도 다채로운 공연과 옛 안성장에서 맛볼 수 있었던 장국밥 등 먹거리, 안성지역에서 재배된 고품질의 농산물을 구비하고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체험꺼리까지 두루 갖추며 오감을 충족시킬 수 있는 신선한 프로그램으로 벌써부터 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축제기간 내내 옛 바우덕이축제의 핵심 콘텐츠로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던 전통마당극 공연은 물론 현대예술과 국악이 앙상블 된 퓨전 프로그램과 전국에 있는 전통연희극단 공연과 7개국 해외민속공연단의 공연이 줄타기를 비롯한 남사당 공연과 어울려 하루 종일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축제는 잊혀져가는 전통문화를 재현시켜 아이들에게는 우리 문화에 대한 학습과 체험이 가능한 부스를 운영하고 중장년층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콘텐츠를 강화시킨 것이 특징이다.

옛 모습으로 재현된 안성장과 무료 한복체험, 매일 펼쳐지는 어가행렬, 민속놀이체험, 옛 농경문화체험 등으로 축제장에 들어서면 마치 과거 1865년 안성장에 온 듯한 왁자지껄하고 흥 넘치는 분위기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시민예술무대, 주민자치 우수 동아리 경연대회, 청소년 어울림 한마당, 스쿨문화 페스티벌, 재롱둥이 페스티벌 등 축제의 주체인 안성시민들이 스스로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구성하여 바우덕이축제를 시민이 만족하고 함께 즐김으로써 공동체의식을 높일 수 있는 ‘시민 본위의 축제’로 꾸민다는 방침이다. 

해마다 바우덕이축제의 전야제 행사로 진행되었던 길놀이는 행사를 직접 준비해왔던 15개 읍면동 주민들의 의견과 노령화, 자금조달, 콘셉트의 한계 등의 애로사항을 검토한 끝에 올해 축제에서는 시민이 참여하는 ‘전야제 행사’로 대신한다. 시는 축제 종료 후 길놀이에 대한 시민의 의견수렴을 거쳐 내년 축제에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전야제는 10월2일 내혜홀 광장에서 오후 7시부터 9시40분까지 열린다. 주민자치 동아리 및 평생학습 동아리 등 시민들이 참여하는 시민 한마당이 식전행사로 진행되고 공식행사로 퓨전국악, 해외민속공연단 갈라쇼 등 축하공연과 곰뱅이트기와 남사당풍물단 공연이 이어진 후 화려한 불꽃놀이로 마무리된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안성 바우덕이의 예술혼이 축제장을 찾은 모든 이에게 전달되고 그 흥과 가락이 한반도 전체로 널리 퍼져나가 평화의 시대가 정착되길 기원한다는 의미로 2018년도 바우덕이축제의 슬로건은 ‘바우덕이 춤사위, 한반도 평화의 바람을’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축제사무국은 평화의 의미와 함께 2018년 대한민국 우수 축제로 선정된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가 안성시민 스스로 만들고 즐기며 축제를 찾은 방문객이 200% 만족할 수 있도록 준비해 대한민국 전통축제의 자부심을 지켜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