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3가지 상생방안 내놔
부영그룹 3가지 상생방안 내놔
  • 김삼철기자
  • 승인 2018.08.2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들의 질책을 겸허히 수용하겠다”     

[경기도민일보=김삼철기자] 지난 1983년 창사 이후 35년간 임대주택을 공급해 온 부영그룹이 22일 ‘부영그룹은 국민들의 질책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객을 모시는 기업으로 거듭나겠습니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입주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세 가지 상생방안을 내놓았다.

첫째, 최근 하자와 부실시공으로 논란을 빚었던 부영그룹은 하자와 부실시공 없는 현장을 만들기 위해 비상점검단 등을 신설, 사소한 하자라도 끝까지 추적 시정하도록 할 방침이다. 

둘째, 부영그룹은 어려운 경제여건에 있는 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사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주변 시세 및 각종 주거지수 등을 참조해 최대한 낮은 수준으로 임대료를 관리해 나갈 것이며, 이러한 각오를 천명하는 의미로 향후 1년간 임대보증금 및 임대료를 동결하기로 했다. 

셋째,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사회공헌활동을 확대 강화하여 고객 및 지역사회, 협력사들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최근 하자와 부실시공으로 입주민들에게 큰 불편을 끼쳤고 임대료 인상 등으로 서민들의 어려움을 야기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부영그룹은 이러한 질책을 겸허히 수용하고 세 가지 상생안을 통해 윤리경영을 실천, 고객을 모시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