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北,평양 인근 산음동서 새 ICBM 제조…美정보당국 포착"
WP "北,평양 인근 산음동서 새 ICBM 제조…美정보당국 포착"
  • 뉴시스
  • 승인 2018.07.3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평양 인근의 산음동 미사일 연구 시설에서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만들고 있는 징후가 포착됐다. 

【서울=뉴시스】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6일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아 조국해방전쟁참전열사묘를 참배, 제5차 전국노병대회 참가자들을 만나 기념촬영을 했다고 27일 조선중앙TV가 보도하고 있다. 2018.07.27. (출처=조선중앙TV 캡처)

워싱턴포스트(WP)는 30일(현지시간) 사안을 잘 아는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 정보당국이 북한 산음동 연구 시설에서 액체연료 사용 ICBM 1~2기가 제조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들에 따르면 미 정보당국은 북한 산음동 대형 연구 시설에서 최소 1기 혹은 2기의 액체연료 사용 ICBM이 제작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증거를 최근 새로 확보했다.  

 WP는 새 ICBM이 만들어 지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산음동 공장은 북한이 미국 본토 도달이 가능한 ICBM을 최초로 생산한 시설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이 곳에서 화성-15 등 두 대의 ICBM을 만들었다고 알려졌다.  

 미 정보당국이 취득한 증거들에는 최근 수주 내 촬영된 위성 사진들도 포함됐다. 미 국립지리정보국(NGA)이 수집한 사진들을 보면 산음동 공장에서 최소 1기의 화성-15 제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이 같은 움직임이 북한의 핵미사일 역량 확장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지만, 북미 대화 국면에서도 북한의 핵미사일 시설 내 활동이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WP는 지적했다. 

 익명의 한 미국 관료는 "우리는 그들이 이전처럼 작업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에 위치한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시설 해체 작업이 포착된 것은 예외적이라고 말했다. 

 이번 보도는 북한이 '강성'이라는 이름의 핵시설을 비밀리에 운영 중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나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5일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이 핵분열성 물질을 여전히 생산하고 있음을 인정했다.

 미국 관료들과 민간 분석가 다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핵미사일 시설 운영 중단을 공개적으로 약속하지 않은 만큼 북한의 무기시설 활동이 계속되고 있는 것은 놀랍지 않다고 보고 있다.

 일각에선 트럼프 행정부가 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핵무기를 즉각 포기하고 무기 시설을 해체하겠다는 뜻으로 잘못 해석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