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경양식, 거듭날 수 있을까? 사소한 것 하나로 이렇게 좋은 반응 얻었는데... “누를 끼치지 않도록 하겠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경양식, 거듭날 수 있을까? 사소한 것 하나로 이렇게 좋은 반응 얻었는데... “누를 끼치지 않도록 하겠다...”
  • 박종철 기자
  • 승인 2018.07.2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골목식당 경양식 방송캡쳐

[경기도민일보=박종철 기자] 시청자들이 골목식당 경양식 뚝섬에 대해 관심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방송에서 그려진 뚝섬 경양식 경영자의 태도에 분노를 표하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온 것에 비롯된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이를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담는 '거리 심폐소생 프로젝트'다. 시청자들은 요식사업가로 성공한 CEO 백종원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게를 방문해 도움을 주고, 이로 인해 수익을 내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과 함께 흐뭇함을 느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 방송에 출연한 뚝섬 경양식 경영자가 이해할 수 없는 면모를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방송에서 백종원이 자신이 알고 있는 여러 노하우를 그에게 전수를 했음에도, 이는 무시되고 다시 예전 그대로의 모습으로 되돌아가는 모습이 되풀이 되고 있는 상황으로 제작진들은 이런 상태로 계속 영업을 해서 수익이 날수 있을지 우려를 하고 있다.

그가 오로지 받아들인 것은 돈가스를 얇게 펴는 정도였다. 하지만 그 사소한 것 하나가 손님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뚝섬 경양식 경영자는 앞서 방송에 출연한 다른 음식점 사장님을 통해 노하우를 받았으나 다시 자신의 스타일로 되돌아오는 모습으로 백종원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그러자 백 셰프는 경양식 사장이 만든 것과 백 셰프의 가르침을 받은 다른 사장이 만든 음식을 나란히 놓고 사람들의 맛 테스트를 진행했다.

결과는 골목식당 뚝섬 경양식 경영자의 패배였다. 그는 “다른 사람들과는 다르게 하고 싶었다”고 고집을 피운 이유를 밝혔으나, 그렇게 해서는 제대로 된 맛과 음식이 나올 수 없다는 냉정한 가르침을 피부로 느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자신이 만든 것 보다 더 맛있게 음식을 만든 경영자들의 가르침을 배운 후 “오늘 배우면서 느낀 것이 많다. 진짜 배운 대로 열심히 해서 누를 끼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다짐을 했다.

이에 과연 그가 귀를 열고 전문가의 조언을 그대로 순수하게 받아들이는 모습으로 변화할 수 있을지 기대가 되고 있다.

한편,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이를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담는 '거리 심폐소생 프로젝트' SBS'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