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상면 원흥리 주민들 경찰 고발
가평군 상면 원흥리 주민들 경찰 고발
  • 가평=박용준기자
  • 승인 2018.07.1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지 진입도로 쇠말뚝 횡포
주거지 진입도로에 쇠말뚝을 박고 통행을 방해하는 갑질 횡포 현장.

[경기도민일보 가평=박용준기자] 최근 주거지 진입도로에 쇠말뚝을 박고 통행을 방해하는 갑질 횡포를 부리던 60대 남자를 경찰이 통행방해 혐의 등으로 입건해 조사를 하고 있다.

17일 가평군 상면 원흥리 주민 L씨 등 피해자들은 수십 년간 사용해 온 주거 진입도로에 쇠말뚝을 박아 통행을 방해하고 횡포를 부리는 A씨를 경찰에 고발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L씨는 지난 1996년경 현재의 토지를 매입하고 2002년 지인과 함께 귀촌해 20여년째 생활하고 있으며 당시 현황도로를 사용하기 위해 수백만원씩을 출연해 교량공사를 위한 토지매입 등으로 진입도로를 확보하고 현재 사용 중인 현황도로를 통해 건축행위 허가를 받아 가족 모두가 이주해 살고 있다.

하지만 이후 진입도로 부근 농지를 매입해 견사를 설치하고 육견을 사육하는 A씨와 토지주 B씨는 L씨 등 도로를 사용하는 주민들에게 “자신의 토지가 도로에 포함되어 있으니 자신에게 밉보이면 길을 막아버리겠다”며 협박을 일삼았다.

실제로 지난 2011년 7월경에는 도로에 철조망을 치고 통행을 방해하여 L씨는 영문도 모른 채 무조건 사과를 해야 하는 어처구니없는 황당한 일을 겪었으며 “수년을 마주치는 것이 두려울 만큼 가슴을 졸이며 살아왔다”고 주장했다.

군은 주민 불편을 해소하고 안전한 귀가를 보장하기 위해 상면사무소를 통해 도로포장 등 공사를 시행하려 했으나 A씨와 B씨의 완강한 거부로 시행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그 이후에는 행정당국에 민원을 제소했다는 이유로 도로를 막아버린다는 말을 서슴없이 늘어놓아 A씨와 B씨를 마주치면 가슴이 덜컥 내려앉을 만큼 스트레스에 시달려 왔다며 행정당국의 조속한 해결을 요구했다.

한편, L씨 등 주민들은 도로를 막고 갑질 횡포를 부리는 A씨와 B씨를 경찰에 고발했으며 경찰은 관련 혐의에 대해 L씨 등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고 도로를 막은 A씨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