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12일 개막역대급 레드카펫 게스트 공개
부천=백성기기자 | 승인 2018.07.11 16:09
2018 BIFAN 리더필름.

[경기도민일보 부천=백성기기자]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최용배, 이하 BIFAN)가 개막식 사회자 발표에 이어 역대급 레드카펫 게스트의 공개로 12일 열릴 개막식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오후 8시 열릴 개막식에 앞서 오후 7시부터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에는 국내외 영화계 인사들이 총출동해 22회 BIFAN을 빛낸다.

22회 개막식의 사회자를 맡은 배우 최민호와 임지연을 시작으로 개막작 ‘언더독’의 오성윤, 이춘백 감독과 배우 박철민 그리고 22회 BIFAN의 배우 특별전의 주인공인 정우성이 부천을 찾는다.

올해 국제경쟁섹션인 부천 초이스 장편의 심사위원인 바바라 크램튼과 다카하시 히로시 감독, 변영주 감독, 배우 김강우, 국내경쟁섹션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의 심사위원 박해영 작가 그리고 국내외 단편경쟁섹션의 심사위원의 배우 김재욱 등이 레드카펫을 밟는다.

개막을 축하하며 국내 정상급 배우들도 부천을 찾을 예정이다. VR 상영작 ‘나인데이즈’의 주연배우 송윤아와 한상진, ‘오늘도 위위’의 선우선, ‘쏘 쏘리’의 진선규, ‘청춘빌라 살인사건’의 김영호와 ‘하쿠나마타타폴레폴레’의 박호산, ‘김녕회관’의 알베르토 몬디, 배우가 아닌 감독으로 레드카펫을 밟을 구혜선과 일본에서 맹활약 중인 강지영, 얼마 전 칸 초청으로 화제를 모은 유태오가 함께한다.

레드카펫이 끝나면 최민호와 임지연의 사회로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개막식이 진행되고 개막작 ‘언더독’의 상영으로 공식적인 행사가 마무리된다.

국내외 영화인들의 축하로 화려한 문을 여는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12일부터 22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개최된다.
 



 

부천=백성기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회장·발행인 : 박영호  |  대표이사·편집인 : 이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8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