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지원
가평군,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지원
  • 가평=박용준기자
  • 승인 2018.07.11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보다 2배 가까운 농가 혜택

[경기도민일보 가평=박용준기자] 가평군은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지원 사업이 농가들로부터 호응을 얻으며 멧돼지, 고라니 등 유해야생동물 퇴치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야생동물에 의해 농업피해가 있는 농가 42가구 43개소에 전기철책, 철망, 방조망 등을 설치 지원했다. 사업비는 국비, 군비 포함 5500만원이 소진됐다.

또 하반기에는 3000만원을 들여 9가구 10개소에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을 신청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지난해보다 2배 가까운 농가가 유해야생동물로부터 수혜를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에는 4500만원을 들여 31농가 약 20.5㏊의 면적에 대해 피해예방시설물을 설치 완료한 바 있다.

군은 농업인의 경제활동을 지원하고 사람과 야생동물이 공존할 수 있는 건강한 생태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 1월부터 관내 농업인을 대상으로 피해예방시설 설치지원 사업을 추진해 왔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등 다각적인 방법을 발굴해 농민들이 소중하게 키운 농작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영농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