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발전 지원 개정안 의결
택시 발전 지원 개정안 의결
  • 우영식기자
  • 승인 2018.06.1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제328회 정례회 상임위 통과

[경기도민일보=우영식기자] 경기도의회 제328회 정례회 건설교통위원회 회의가 열린 18일 자유한국당 최호(평택1·사진) 대표의원이 대표발의한 ‘경기도 택시산업 발전 지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이 의결됐다.
본 조례안이 상임위를 통과하면서 2018년도 본예산에 담긴 ‘법인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 사업비(97억원)’를 집행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가 마련됐다.
2017년도 기준 도내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인 1만6818명에게 연간 60만원 정도의 처우개선비가 직접 지원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로써 월 최저임금 수준의 열악한 조건에서 근무하는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의 근로조건이 상당 부분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 대표의원은 “경기도 택시산업 발전 지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은 열악한 근로환경 속에서 격무에 시달리는 법인택시 운전자 여러분들께 큰 힘이 될 것이다. 법인택시 운전자들을 지원하는 것을 시작으로 시내버스, 마을버스까지 지원이 확대되길 기대한다. 서민의 발인 택시, 버스 운전자들이 안정되어야 대중교통서비스가 향상될 것이며 서민 편의증진과 도민 행복에 한층 더 가까워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취약근로환경 개선의지를 수용해 적절한 심의와 의결에 힘써주신 건설교통위원회 의원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자유한국당은 앞으로도 도민행복정책의 연구·개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