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공중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김포시, 공중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 김포=박태양기자
  • 승인 2018.06.1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원 터미널 휴게소 등 48곳 마쳐
다수가 이용하는 공중화장실에 대한 몰래카메라 설치여부 점검에 나서고 있다.

김포시는 김포경찰서와 합동으로 공원, 터미널, 휴게소 등 다수가 이용하는 공중화장실 48곳에 대한 몰래카메라 설치여부를 점검했다고 14일 밝혔다.
시와 경찰서는 점검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이상 감지 시 소리 또는 진동을 내는 몰래카메라 전문 탐지장비를 활용해 화장실 내부를 1차 탐색 후 렌즈형 기기로 의심 장소에 대한 정밀탐색을 진행했다.
점검결과 48개소 전역에서 몰래카메라 설치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점검단은 몰래카메라 촬영 범죄를 예방하고자 “불법 촬영 범죄 적발 시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지고 신상정보 공개 대상자가 됩니다”라는 스티커를 부착해 범죄의 심각성을 경고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공중화장실 내 몰래카메라 설치로 악성 범죄가 잇따라 발생되고 있어 시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