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군포역 일원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
군포시, 군포역 일원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
  • 군포=김성균기자
  • 승인 2018.06.1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개 동 115개 점포 일제 정비
군포역 앞 상가 일원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사업’ 정비 후 예상 모습.

군포시는 13일 군포역 앞 상가 일원에 무질서한 난립으로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있는 간판을 정비하는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사업’은 도시경관 개선을 위해 건물마다 설치되어 있는 불법 광고물을 철거하고 미적 감각을 최대한 살린 새로운 형태의 적법한 광고물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시는 앞서 지난 2월 군포1ㆍ2ㆍ대야행정복지센터에서 군포역까지의 약 200m 구간을 광고물 등 정비시범구역으로 지정 고시한 바 있으며 이달부터 실시설계에 들어가며 9월부터 12월 말까지 해당 구간의 간판들을 대상으로 일제 정비할 계획이다.
정비 대상은 30개 동 115개 점포이며 불법 무질서하게 기 설치된 노후 간판 368개를 철거하고 각 점포마다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벽면이용간판, 돌출형 간판을 신규로 설치할 예정이다.
홍재섭 건축과장은 “이번 정비사업을 통해 도시경관 개선뿐만 아니라 아름다운 거리 이미지 개선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민 편의증진 및 철저한 안전사고 예방이 이뤄질 수 있도록 건물주 및 광고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05년부터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산본중심상가(현 산본로데오거리)를 시작으로 도심 곳곳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를 조성해 오고 있으며, 이를 통해 쾌적하고 아름다운 명품도시 이미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