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네거티브 너무 심하다”
“지금 네거티브 너무 심하다”
  • 의정부=고춘이기자
  • 승인 2018.06.11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의정부 유세
1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의정부시 행복로에서 안병용 의정부시장 후보의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는 11일 “지금 네거티브가 대통령선거보다 더 심하지만 이 엄청난 음해와 모략들도 결코 이재명을, 이재명이 가는 길을, 공정사회로 가려는 경기도민을 막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의정부시 행복로에서 열린 안병용 의정부시장 후보 지원유세에서 “기득권 세력은 끊임없이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며 선거판을 진흙탕으로 만들어 주권자인 도민의 눈과 귀를 흐리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이재명은 억울해도 괜찮고 모함 받아도 상관없다”며 “이재명은 여러분이 쓰는 도구이기 때문에 도구가 잘하면 칭찬해 주고 못하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 정 못쓰겠으면 버려야 하지만 감히 성남을 최고 도시로 만든 이재명의 실력을 검증받고 싶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또 이 후보는 “지역 간에도 불공정해서 억울한 일을 만들어서는 안 된다”며 “대한민국 안보를 위해 희생한 경기북부지역에 특별한 지원과 배려를 해서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에 대해서 이 후보는 대학 선배라고 소개하며 “자유한국당 도지사가 안도와 주고 이명박, 박근혜 정부가 괴롭혀도 의정부의 자부심을 키웠다”며 “당연히 안 후보를 뽑겠지만 압도적으로 표를 줘서 이재명과 함께 멋진 의정부시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선거유세에는 문희상 의원과 정성호 의원, 시·도의원 후보, 지지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