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수의 남자들과 걸어잠긴 문 그리고 반나체인 나”... ‘미투 폭로’ 양예원 발언 눈길
“다수의 남자들과 걸어잠긴 문 그리고 반나체인 나”... ‘미투 폭로’ 양예원 발언 눈길
  • 박종철 기자
  • 승인 2018.05.17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17일 오전 양예원이 과거 모델 시절에 겪은 미투 사실을 폭로해 논란이 확산된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충격적인 사건에 대한 갑론을박이 전개되는 중이다.

이날 양예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압도된 분위기에서 겁먹은 채로 자세 하나하나 디테일하게 시키는 대로 할 뿐이었다. 다수의 남자들과 걸어잠긴 문 그리고 반나체인 나 밖에 없으니깐요.”라고 게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회문화평론가 지승재는 언론 인터뷰에서 “양예원 사건과 같이 본인의 동의없이 누드 사진을 온라인을 통래 유출할 경우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13조에 따라 음란물유포죄로 처벌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음란물유포죄에서 음란물이란 일반적으로 성욕을 자극하거나 흥분하게 하여 성적인 수치심과 모욕감을 느끼도록 하는 것을 말하며 이를 불법 유포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밝혀 주목 받았다.

한편,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양예원’이 등극하며 세간의 관심을 대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