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FA 최진수ㆍ조성민 소속팀 잔류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8.05.16 13:52
레이업 슛 시도하는 조성민

최진수 6억5000만원, 조성민 5억원 계약 

문태종ㆍ전정규 등 23人 소속팀과 협상 결렬

 

프로농구 자유계약(FA) 최대어 최진수가 원 소속팀 고양 오리온에 남는다. 오리온은 지난 15일 “FA 최진수와 5년, 보수 총액 6억5000만원에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최진수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50경기에서 평균 11.8점 3.7리바운드 2.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202㎝의 큰 키를 자랑하는 최진수는 내외곽 플레이가 모두 가능하고 스피드도 겸비해 활용도가 높은 포워드다. 특히 다음 시즌 외국인 선수의 신장을 200㎝로 제한해 최진수의 가치는 더욱 커지게 됐다.
창원 LG에서 FA가 된 조성민(35ㆍ189㎝)도 보수 총액 5억원, 계약기간 3년에 도장을 찍었다.
지난 시즌 보수 총액 4억5000만원을 받은 조성민은 50경기에서 25분46초를 소화하며 평균 7.64득점 2.1리바운드 1.8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LG는 기승호(33ㆍ194㎝)와 보수 총액 1억2000만원, 계약기간 2년에, 양우섭(33ㆍ185㎝)과 보수 총액 1억5000만원, 계약기간 2년에 재계약했다. 
가드 전태풍(38ㆍ180㎝)은 계약기간 1년, 보수 총액 1억8000만원에 전주 KCC에 잔류했다. 
지난 시즌 2억원의 보수를 받았던 전태풍은 부상 속에 35경기 출전에 그쳤고 평균 7.74득점 2리바운드 3.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KCC는 이현민(35ㆍ174㎝)과도 보수 총액 1억8000만원, 계약기간 1년에 도장을 찍었다.

부산 KT에서 FA 자격을 얻은 센터 김민욱(28ㆍ205㎝)은 계약기간 5년, 보수 총액 2억6000만원에 원 소속팀과 재계약했다. 
KT는 박철호(26ㆍ197㎝)와 3년, 보수 총액 1억6000만원에, 김현수(28ㆍ183㎝)와 3년, 보수 총액 1억원에 계약을 마쳤다. 
FA 47명 가운데 18명이 원 소속구단과 재계약했다. 
반면 베테랑 슈터 문태종(43ㆍ199㎝)은 오리온과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구단이 2억원을 제시했지만 문태종은 2억5000만원을 요구했다.
전정규(35ㆍ187㎝)도 오리온과 계약하지 못해 시장에 나왔다. 
문태종을 비롯해 원 소속구단과 협상이 결렬된 23명의 선수는 16일 FA 공시 후 21일까지 타 구단의 영입의향서를 기다려야 한다.
한 선수에 대해 복수 구단이 의향서를 제출할 경우 영입 조건이 이적 첫 해 최고 연봉 금액을 기준으로 10% 이내의 연봉을 제시한 구단 중에서 선수가 선택할 수 있다. 
지난 시즌 은퇴를 선언한 김주성 외에 김도수(오리온), 이정석(울산 현대모비스) 등 6명이 2017~
2018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하게 됐다.

 

 


경기도민일보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회장·발행인 : 박영호  |  대표이사·편집인 : 이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8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