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 수원 공연우리 사회 현실 진솔하게 담아
수원=우영식기자 | 승인 2018.05.15 09:55
우리 사회가 처한 현실을 진솔하게 담아낸 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 공연의 한 장면.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흥식)이 이순재, 신구, 김슬기, 박소담의 출연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를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작품은 고집불통 할아버지 앙리와 자유를 꿈꾸는 대학생 콘스탄스의 갈등과 소통, 성장을 유쾌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30년 전 아내를 잃고 프랑스 파리에서 혼자 사는 앙리의 집에 발랄한 대학생 콘스탄스가 룸메이트로 들어오며 시작되는 이 작품은 매 순간 예측 불가능한 웃음을 자아내며 따뜻한 위로와 깊은 여운을 전한다. 
뿐만 아니라 세대간, 가족간 갈등과 청년실업, 청년세대의 불확실한 미래 고민 등 우리 사회가 처한 현실을 진솔하게 담아내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전 세계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는 2012년 프랑스 초연 이후 지금까지 앙코르 및 투어 공연이 흥행하고 있으며 2015년 바리에르 재단 희곡상 수상 및 2015년 동명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던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프랑스 코미디 연극이다.
까칠한 성격 탓에 주변 사람들과 늘 트러블이 있지만 콘스탄스의 꿈을 응원하며 진솔한 멘토링을 아끼지 않는 앙리 역은 배우 이순재와 신구가 나눠 맡는다.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 채 열등감에 사로잡혀 있지만 꿈을 찾아가는 콘스탄스 역에는 배우 박소담과 김슬기가 더블 캐스팅됐다. 
독보적인 존재감과 연기 내공을 갖춘 배우 이도엽과 조달환은 앙리의 아들 ‘폴’ 역을, 배우 김은희와 강지원은 폴의 아내 ‘발레리’ 역을 맡아 개성 있는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는 6월1일 오후 8시와 2일 오후 4시 수원SK아트리움에서 열리며 티켓 가격은 R석 5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이다.
예매는 수원SK아트리움 홈페이지(www.suwonskartrium.or.kr), 인터파크티켓(1544-1555,  ticket.interpark.com)을 통해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수원문화재단 공연사업부(031-250-5323)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수원=우영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회장·발행인 : 박영호  |  대표이사·편집인 : 이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8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