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월미공원사업소, 관교공원 내 불법 시설물 철거
인천 월미공원사업소, 관교공원 내 불법 시설물 철거
  • 이원영기자
  • 승인 2018.04.2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지 복원사업 추진
관교공원 내 불법 시설물.

인천 월미공원사업소는 관교공원 내 불법 시설물을 철거하고 녹지를 복원하는 사업을 올해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관교공원은 인천 남구 승학산 일대에 있는 53만4000㎡ 규모의 공원으로 남측 경계부에 인천도호부가 입지하고 인천향교가 접해 있으며 전면에는 문학종합경기장이 있는 근린공원이다.
30여년 동안 공원 내 산림 속에 불법 시설물(배드민턴장) 4개소가 무단점유하고 있어 이로 인한 녹지훼손, 도시미관 저해 및 위생환경에 대하여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다.
월미공원사업소는 수차례 원상복구토록 계고장을 발송하고 배드민턴장 사용자의 탄원서 등을 종합 검토하여 대체운동시설을 마련하는 것으로 주민들과의 합의를 거쳐 그동안 사용한 불법 배드민턴장 시설을 철거할 방침이다.
관교공원 내 설치되어 있는 불법 시설물은 중앙배드민턴장(3면, 660㎡), 관교배드민턴장(3면, 550㎡), 금천배드민턴장(2면, 450㎡), 승학배드민턴장(2면, 630㎡) 등 4개 배드민턴장이다.
시는 공원 주차장에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배드민턴장을 마련했고 불법 시설물이 철거된 4개소에는 녹지사업을 통해 산림을 복원할 계획이다.
월미공원사업소 관계자는 “자칫 환경에 해가 될 수 있는 불법 시설물을 철거하고 녹화사업을 추진해 공원을 이용하는 주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