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경, ‘낚시어선 승선원’ 7명 구조
인천해경, ‘낚시어선 승선원’ 7명 구조
  • 인천=배연석기자
  • 승인 2018.04.2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의도 동방 1해리 해상서
인천해양경찰서가 갯벌에 좌주된 낚시어선 승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무의도 인근 해상에서 좌주된 낚시어선 승선원 7명을 구조했다고 23일 밝혔다.
인천해양경찰서는 22일 낮 12시51분경 무의도(인천 중구 무의동 소재) 동방 1해리(1.8㎞) 해상에서 낚시어선(3톤, 승선원 7명)이 갯벌에 얹혀 이동이 불가하다는 선장 이모(72·남)씨의 신고를 접수하고 구조세력을 급파했다.
현장에 도착한 공기부양정은 낚시어선을 투묘조치한 후 선장 및 승객 하모(50·남)씨 등 7명을 편승해 인근 잠진선착장(영종도 소재)으로 안전하게 이동조치했으나 승객 하씨는 저체온증을 호소해 인천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서해는 조차가 커서 출항 전 반드시 물때와 항로를 확인해야 한다”며 “갯벌에 물이 들어오는 속도는 생각보다 빨라 안이하게 생각하다가는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선장 이씨는 이날 오전 10시경 대무의도 큰무리 선착장을 출항해 소무의도 부근에서 낚시를 마치고 빨리 입항하다가 정상 항로를 벗어난 저수심 해상을 이동 중 갯벌에 좌주되어 구조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