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늘의 사건사고
오산 갈곶 6층짜리 원룸서 불17명 연기 마셔 치료…경찰 CCTV 확보
기동취재팀 | 승인 2018.04.22 16:09
22일 오전 10시경 오산시 갈곶동의 한 6층짜리 원룸에서 불이나 주민 17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다.

22일 오전 10시경 오산시 갈곶동의 한 6층짜리 원룸에서 불이나 건물 안에 있던 주민 17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대응 2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58대와 소방대원 13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여 이날 오전 11시9분경 불을 껐다.
불은 원룸 주변 쓰레기 수거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필로티 구조의 원룸으로 불이 옮겨 붙으면서 건물 외벽과 지상에 주차된 차량 일부가 탔으며 유독가스가 퍼지면서 17명이 연기를 마셨다.
다친 주민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구조 활동을 하던 소방관 1명도 어깨 부위에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현장을 정리하고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주변 CCTV를 확보하고 있다”며 “다행히 연기를 마신 부상자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기동취재팀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회장·발행인 : 박영호  |  대표이사·편집인 : 이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8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