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개선 社 주가 수익률도 우수
실적 개선 社 주가 수익률도 우수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8.04.1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익·순익 동시 흑자전환 기업 51% ‘껑충’

실적 좋은 기업이 주가 수익률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매출액·영업이익·순이익이 한꺼번에 개선된 기업은 주가가 지난 1년4개월여간 평균 37% 가까이 상승했다. 이는 실적 3개 지표가 모두 감소한 법인의 주가 상승률을 4배 가까이 웃돈다.
특히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흑자로 전환하는데 성공한 기업의 주가는 50% 넘게 뛰어 눈에 띈다.
한국거래소는 유가증권 시장 상장법인 744사 가운데 629사를 대상으로 개별 재무제표 기준의 작년 결산 실적과 지난해 초부터 지난 11일 현재까지 1년4개월 동안의 주가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해 이같이 16일 발표했다.
그 결과 전년 대비 매출액·영업이익·순이익이 모두 증가한 법인 186곳의 주가는 올 들어 평균 36.69% 뛰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 수익률(20.63%)을 16.06%포인트 웃돌았다.
가령 시가총액 1, 2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실적 지표 3종이 모두 크게 상승했는데 지난 1년4개월여간 주가가 각각 35.35%, 77.29% 점프했다.
특히 작년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모두 흑자 전환된 상장사 21곳의 주가가 평균 51.24% 상승해 관심이 집중된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 수익률을 30.61%포인트 상회한다.
다음으로 영업이익 증가사(281사)의 주가는 평균 30.22% 올랐다. 이는 코스피 수익률을 9.59%포인트 상회한다
순이익 증가사 281사의 주가는 평균 26.06% 상승해 코스피 수익률보다 5.43%포인트 더 높다.
매출액 증가사(424사)의 주가는 평균 21.97% 올랐다. 코스피 수익률보다 1.34%포인트 더 많은데 그쳤다.
반면 상반기 실적이 저조한 기업의 주가는 오르긴 올랐으나 벤치마크지수 수익률을 밑돌았다.
작년 매출이 감소한 205사의 주가는 평균 6.71% 상승해 코스피지수 상승률을 13.92%포인트 밑돌았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 감소사(348사)의 주가는 평균 6.32%, 순이익 감소사(348사)의 주가는 평균 9.68% 올라 코스피지수 상승률을 각각 14.31%포인트, 10.95%포인트를 하회했다.
또 매출액·영업이익·순이익이 모두 감소한 법인(137사)의 주가는 평균 9.52% 오르는데 그쳐 코스피 수익률보다 11.11%포인트 적다.
시총 10위권의 현대자동차는 실적 지표 3개가 모두 하락함에 따라 주가등락률이 0%로 정체됐다.
이밖에 영업이익·순이익이 모두 적자 전환된 법인(27사)의 주가는 평균 9.45% 상승해 코스피지수 수익률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거래소 관계자는 “작년 결산 실적과 주가는 밀접한 상관관계를 보였다”며 “특히 실적 호전 법인 가운데 영업이익 및 순이익이 모두 흑자전환된 법인의 주가 상승률이 두드러졌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