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안산 대부도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18.04.0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살 사이트서 만나 유서 남겨

안산시 대부도에서 자살 사이트에서 만난 것으로 추정되는 남녀 3명이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5일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30분경 대부도의 한 길가 옆 공터에서 A(28), B(38·여), C(36·여)씨 등 3명이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의 시신을 발견하기 20분 전 인근 야산에 나물을 캐러 온 한 주민으로부터 “3~4일 전부터 차량이 그대로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
A씨의 이복누나 명의의 렌터카 운전석 뒷자리에는 연탄, 조개탄 등이 태워진 바비큐 화로가 있었고 차량 문은 청테이프로 밀봉돼 있었다. 차량 밖에는 다양한 크기의 약 10알이 담긴 약봉지와 부탄가스, 소주병도 발견됐다.
편지봉투에 각자 이름과 주민등록번호가 적힌 유서도 발견됐다.
지난달 29일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에는 “자살 사이트에서 만났다. 누가 살아나도 책임을 묻지 마라. 해부는 원치 않는다”고 쓰여 있었다. 경찰은 이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와 C씨는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확인을 위해 부검과 함께 유가족을 상대로 조사할 계획이다. 또한 이들의 휴대전화 통화 내역과 자살 사이트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