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갈등조정자문단 출범
학교폭력갈등조정자문단 출범
  • 우영식기자
  • 승인 2018.03.1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 산하 25개 교육지원청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13일 25개 교육지원청에서 ‘학교폭력갈등조정자문단’이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범하는 학교폭력갈등조정자문단은 학교폭력 사안의 갈등과 분쟁이 많아져 교육공동체의 화해와 관계회복을 위한 실질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현장의 요구에 따라 지난해 10월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에서 시범 운영을 거친 후 전 지역으로 확대한 것이다. 
또한 최근 3년간 경기도 학교폭력 심의건수는 2014년 4107건, 2015년 4198건, 2016년 5481건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재심 및 행정심판 청구건수도 늘어나는 추세라 학교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관심과 전문적인 지원 및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한 첫 발이기도 하다.
25개 교육지원청의 학교폭력갈등조정자문단은 지역의 여건과 특성을 반영한 자문을 위해 인근지역의 정신과 전문의, 상담전문가, 변호사, 경찰, 교수, 교원 등 10~20명의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했다.
자문단은 단위학교가 학교폭력 사안에 따른 갈등조정 요청을 하면 갈등양상을 파악하여 화해, 갈등 및 분쟁 조정은 물론 법률, 의료, 상담 등 전문 분야의 자문과 지원 역할을 담당한다.
특히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의 전문성과 신뢰도를 제고하고 학교폭력의 갈등과 분쟁 최소화, 교육적 관점에서 이해와 공감, 소통과 치유의 기반 마련 등 교육공동체의 관계회복을 위한 통합적 지원을 통해 학교폭력 예방효과도 높일 예정이다.
한편, 도교육청은 지원단의 효율적인 활동을 위해 지난 1~2월 찾아가는 교육지원청 간담회를 통해 준비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컨설팅을 진행했으며 자문위원의 현장지원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4월 초 권역별 워크숍, 7~8월 학교폭력갈등조정 현장전문가 연수를 실시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조성범 학생안전과장은 “학교폭력갈등조정자문단이 학교현장의 회복적 생활교육과 인권친화적 교육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타 부서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다양한 사례발굴과 정책연구를 병행하는 등 체계적인 지원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