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행정공개 허위 종결 공무원 솜방망이 처벌
포천시 행정공개 허위 종결 공무원 솜방망이 처벌
  • 포천=나정식기자
  • 승인 2018.03.1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포천시가 신청인이 청구한 행정정보 공개를 허위로 종결 처리한 공무원을 솜방망이 처벌로 제 식구 감싸기를 하고 있어 자체 감사 기능이 있으나마나 한 것 아니냐는 비난이 일고 있다.
본지는 포천시 고위공직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기관운영 업무추진비(본지 3월8·12일자 1면)가 당초 취지에 맞게 집행되지 않고 있다는 제보가 잇따라 이를 확인하고자 지난 2월1일 포천시 홈페이지 정보공개 코너를 통해 행정정보 공개를 신청했다.
행정정보 공개 신청 당시 포천시 고위공직자들의 기관운영비 사용내역을 영수증 사본을 첨부해 공개를 요청하면서 공개방법은 사본 출력물과 수령방법은 직접방문을 하여 수령한다고 명시했다. 아울러 SMS와 메일 수신은 거부를 하고 전화번호 기입을 했다.
그러나 정보공개 신청 40일이 다 되어가는 지난 7일까지 민원인에게 연장 통보 등 아무런 회신이 없어 공개를 못할 사유가 있는 게 아니냐며 보도를 했다.
본지가 보도 이후 지난 8일 포천시 홈페이지 행정정보 공개 코너에 확인결과 취재진이 신청한 정보공개 내용이 우편, 전화 등 여타의 단 한번도 회신 없이 지난 2월14일 ‘통지완료’했다며 허위로 민원을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렇게 신청인에게 전화 등 단 한번도 회신 없이 허위공문서를 작성 종결 처리한 직원을 감사과의 조치결과 솜방망이에 불과한 ‘경고’로 그쳐 감사부서가 공무원들의 일탈행위를 부추기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시 감사과의 한 관계자는 “신청인이 메일 수신 등을 거부했다 해도 전화로 알려주어야 한다”며 “담당공무원 부서에 경고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본지와 13일 전화통화에서 “신청한 자료는 우리는 나가고 수신 거부돼 전달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취재진이 아무런 회신을 받지 않은 것과 방문수령을 지적하자 “아, 그러셨죠”라며 말을 얼버무렸다.
이 같은 사안을 두고 한 포천시민은 “감사과 직원마저도 허위공문서를 작성 처리한 중대한 사안의 심각성을 정확히 파악하지 않고 오락가락 답변하고 있는 것으로 미뤄 시장 임기 만료를 앞두고 너무 해이해지고 있는 것 같다”고 성토했다.
한편, 본지가 신청한 포천시 총무국 등 4개국 기관운영 업무추진비 집행 현황 자료가 지난 12일 영수증 사본을 제외한 일시, 사용 장소, 사용 목적, 제공 대상, 금액 등이 담긴 자료를 뒤늦게 보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