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인지역뉴스 김포시
4월1일자로 김포시 승격 20년수도권 서부 중심도시로 눈부신 성장
김포=박태양기자 | 승인 2018.03.13 15:36
김포시가 시 승격 20년 만에 눈부신 성장을 이루고 수도권 서부의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했다.

[경기도민일보 김포=박태양기자] 김포시가 오는 4월1일로 시 승격 20년을 맞는다. 366년간 이어져 온 군 체제를 마감하고 1998년 4월1일자로 시로 승격한지 20년이 지난 것이다.
IMF 외환위기 속에서 공무원 추가 정원도 확보하지 못하고 2003년에 발표된 김포한강신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등 어려움 속에서도 시는 20년 만에 눈부신 성장을 이루고 수도권 서부의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했다.
김포시의 인구수는 1997년 말 기준 12만5532명에서 2017년 말 41만432명으로 3배 넘게 늘었다. 전국 시 단위에서 인구증가율 3위이다.
노령화지수(유소년인구 100명당 노년인구)는 1997년 말 30.4로 전국 평균(20.6)보다 높았으나 2017년에는 64.4로 전국 평균(108.4)보다 59% 낮아졌다. 이는 김포한강신도시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김포한강신도시는 2003년 5월9일 첫 발표가 난 이래 2011년부터 신도시 공동주택 입주가 이루어졌다. 수로도시, 녹색교통도시, 문화예술도시, 생태환경도시를 표방하며 인구증가의 견인차 노릇을 확실히 하고 있다.
사업체 수는 1997년 말 9270개에서 2016년 2만7252개소로 증가했고 종사자수도 5만115명에서 14만6813명으로 연평균 5.8%씩 증가했다.
산업단지는 1997년 말 1곳 5만6000㎡에서 2017년 8곳 336만1000㎡로 확대됐다. 학운3단지 등 12곳 580만8000㎡ 규모가 추가 조성 중에 있어 김포시의 산업단지 규모는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학교 수는 57개교에서 168개교로 늘었고 1관뿐이었던 도서관은 4관으로 늘어났으며 내년에 3관이 추가로 개관된다. 2013년 말에는 김포 최초의 공공 전문 공연장인 김포아트홀이 개관하여 시민들의 삶을 한층 더 풍요롭게 만들고 있다.

예산 규모는 2017년 1조2180억원으로 1997년 1372억원의 9배에 달하는 규모로 성장했다. 1997년에는 도로건설과 상·하수 관리 순으로 예산 비중이 컸으나 2017년 예산은 도시철도와 보육·가족 및 여성 순이었다.
김포도시철도 사업이 마무리되면 사실상 현재 예산에서 가장 비중이 높은 분야는 사회복지로 복지예산은 1997년 90억569만원에서 2017년 2616억8441만3000원으로 29배로 늘어났다.
김포시민의 최대 숙원사업인 김포도시철도는 올해 11월에 마침내 개통된다. 김포도시철도 골드라인은 열차의 표정속도가 48㎞/h로 서울 9호선 급행보다 빨라(서울 9호선 급행 46㎞/h) 양촌에서 김포공항까지 전 구간을 28분 안에 도달할 수 있고 김포공항역에서 서울 주요 지하철 노선으로 환승이 편리해 시민의 출근길이 확 바뀌게 된다.
이밖에 도시공원이 5곳에서 207곳 규모로 확대되고 상수도 보급률이 53.0%에서 94.1%로, 1999년 하수처리시설 착공 이래 하수도 보급률이 2017년 88.7%로 향상되는 등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김포시의 성장은 현재진행형이다. 현재 용역 중에 있는 2035 도시기본계획을 통해 머지않아 다가올 인구 68만 시대를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있으며 북부권 종합발전계획으로 신도시와 원도심간 균형발전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또한 인구증가에 따른 행정수요 충족, 자족도시의 완성, 전략산업의 발굴, 도시 브랜드 강화, 교통체계 정비 등 현안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시는 지난해 ‘김포시 자치분권 지원 및 촉진 조례’를 제정했고 다양한 시민이 참여하는 자치분권대학 김포캠퍼스를 개설하는 등 지방분권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김포=박태양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회장·발행인 : 박영호  |  대표이사·편집인 : 이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8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