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경찰공무원 자살예방교육 실시
광명시, 경찰공무원 자살예방교육 실시
  • 광명=이재순기자
  • 승인 2018.02.27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 자살률 1위 오명 벗기
사회적인 책임성이 높고 자살시도자를 최일선에서 접하는 경찰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게이트키퍼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광명=이재순기자] 광명시가 자살예방교육(케이트키퍼) 등을 통해 자살예방에 앞장서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하루 36명, 1년에 1만3000여명의 사람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으로 나타났다.
OECD 가입국 가운데 13년 연속 자살률 1위의 대한민국은 지난달 ‘자살예방 국가행동계획’을 제시하며 자살률을 낮추기 위해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100만명을 양성하기로 했다.
게이트키퍼란 주변 사람의 자살위험 신호를 재빨리 인지해 전문기관에 연계해 주는 역할을 하는 사람을 의미한다.
이에 광명시는 정부대책 발표와 동시에 게이트키퍼 양성계획을 수립했으며 2017년 광명시 전 직원 게이트키퍼 양성교육에 이어 26~27일 이틀간 사회적인 책임성이 높고 자살시도자를 최일선에서 접하는 경찰공무원 500여명을 대상으로 게이트키퍼 교육을 실시했다.
시 보건소와 광명시자살예방센터 주관으로 진행된 교육은 김현진 광명시자살예방센터 팀장이 직접 강사로 나서 보건복지부가 인증한 ‘보고 듣고 말하기’ 프로그램으로 강의를 펼쳤다.
특히 시는 지난 2012년 자살예방센터를 개소하고 개소 이후 4년 동안 자살률을 33%까지 낮추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현재까지 시 인구의 1%인 약 3300명의 게이트키퍼를 양성했으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자살예방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교육에 참여한 한 경찰관은 “광명시의 지역적인 특색을 잘 분석하여 협력할 수 있는 실질적인 교육을 받아 현장에서 자살 고위험군을 접할 때 매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교육 참여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현숙 광명시보건소장은 “다양한 교육을 통해 국정과제에서 제시한 통·반장, 공무원, 중·고교 교사 등 각 분야별 게이트키퍼 양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게이트키퍼 교육 문의 및 신청은 광명시자살예방센터(02-2618-8255)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