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모굴 스키 최재우 결선행 좌절2차 결선서 점프 후 착지 과정 실수 실격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8.02.13 15:00
모굴 스키 최재우가 질주하고 있다.

최재우(24ㆍ한국체대)가 모굴 스키 최종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지난 12일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스키 남자 모굴 2차 결선에서 두 번째 점프 후 착지 과정에서 넘어지고 말았다.

최재우는 최종 결선 진출권을 얻지 못한 채 대회를 마감했다. 넘어진 후 한동안 슬로프를 내려오지 않을 정도로 크게 낙심했다.
지난 9일 1차 예선에서 착지 후 휘청거리며 결선 진출에 실패한 것이 화근이 됐다. 결선에 바로 오르지 못해 12일 2차 예선까지 치러야 했고 1차 결선을 통과했지만 2차 결선까지 3경기를 치르기란 버거울 수밖에 없었다.
이날 첫 경기 2차 예선까지는 좋았다. 총점 81.23점으로 20명 중 1위로 결선에 합류했다. 1차 결선에서도 두 차례 점프를 포함해 큰 실수 없이 경기를 마치며 10위를 차지, 2차 결선에 올랐다.

그러나 2차 결선에서 실격하며 최재우는 한국 올림픽 설상 종목 사상 첫 메달 획득이라는 꿈을 접어야 했다.
모굴 경기는 1차 예선을 치러 30명 중 상위 10명이 결선에 직행한다. 나머지 20명은 2차 예선을 통해 그중 10명이 다시 결선에 합류한다. 20명이 나서는 결선은 3번의 라운드로 진행된다. 결선 1차전에서 1~12위가 2차전에 진출하고 2차전에서 6위까지 최종 결선에 오른다.
이번 시즌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3차례나 4위에 오르며 평창에서 한국에 첫 설상 메달을 안겨줄 후보로 꼽혀 온 최재우는 “(넘어져서) 약간 몸이 불편하긴 하지만 컨디션이 좋아 금방 나을 것 같다”며 “가족들을 포함해 많은 분들이 와서 응원했는데, 그 응원에 보답하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회장·발행인 : 박영호  |  대표이사·편집인 : 이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8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