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귀성길 15일 오전 가장 붐벼‘귀경 16일 오후’ 3274만명 이동 전망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8.02.13 13:37

올해 설 연휴 기간 귀성길은 15일 오전이, 귀경길은 설 당일인 16일 오후가 가장 막힐 것으로 예상됐다.
국토교통부는 13일 설 특별교통대책기간(14~18일) 중 3274만명이 명절을 보내기 위해 이동할 것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이는 작년 설(3201만명)보다 2.3%(73만명) 정도 늘어난 규모다.

귀성에 소요되는 시간은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30분 등으로 예상됐다. 귀경 시간은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서울~강릉은 평창 동계올림픽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1시간50분~4시간20분 증가한 ‘5시간~7시간30분’이, 강릉~서울은 1시간10분~3시간40분 늘어난 ‘4시간30분~7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각각 예상됐다.
국토부는 귀경객들의 편의를 위해 16~17일 시내버스와 지하철을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또 스마트폰 앱을 통해 교통혼잡 상황, 최적 출발 시기 등 교통정보를 실시간 제공한다.


경기도민일보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회장·발행인 : 박영호  |  대표이사·편집인 : 이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8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