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길 15일 오전 가장 붐벼
귀성길 15일 오전 가장 붐벼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8.02.13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경 16일 오후’ 3274만명 이동 전망

올해 설 연휴 기간 귀성길은 15일 오전이, 귀경길은 설 당일인 16일 오후가 가장 막힐 것으로 예상됐다.
국토교통부는 13일 설 특별교통대책기간(14~18일) 중 3274만명이 명절을 보내기 위해 이동할 것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이는 작년 설(3201만명)보다 2.3%(73만명) 정도 늘어난 규모다.
귀성에 소요되는 시간은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30분 등으로 예상됐다. 귀경 시간은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서울~강릉은 평창 동계올림픽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1시간50분~4시간20분 증가한 ‘5시간~7시간30분’이, 강릉~서울은 1시간10분~3시간40분 늘어난 ‘4시간30분~7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각각 예상됐다.
국토부는 귀경객들의 편의를 위해 16~17일 시내버스와 지하철을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또 스마트폰 앱을 통해 교통혼잡 상황, 최적 출발 시기 등 교통정보를 실시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