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호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
화성호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
  • 화성=김삼철기자
  • 승인 2018.02.1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100㎿ 규모 수상태양광 사업 협력
12일 화성시청에서 채인석(가운데) 화성시장, 오순록(왼쪽) 한국수력원자력㈜ 그린에너지본부장, 윤진수(오른쪽) ㈜화성솔라에너지 대표가 화성호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화성=김삼철기자] 화성시, 한국수력원자력㈜, ㈜화성솔라에너지가 화성호 수면을 활용한 100㎿ 규모의 수상태양광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12일 채인석 화성시장과 오순록 한국수력원자력㈜ 그린에너지 본부장, 윤진수 ㈜화성솔라에너지 공동대표는 화성시청에서 ‘화성호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는 사업관리 및 금융조달, REC 구매 등을 지원하고 ㈜화성솔라에너지는 사업부지 확보, 인허가 추진, 민원업무를 대행하고 시는 행정 및 인허가를 지원한다.
수상태양광은 수면 위에 띄운 부력체에 여러 장의 태양광 모듈을 이어붙인 발전설비로 농지·산림 훼손 없이 국토를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발전시스템이다. 
또한 육지에 비해 낮은 주위 온도로 태양광 모듈 온도가 낮아져 발전효율이 높으며 광 차단효과로 녹조류 발생을 억제해 어족자원 번식에 유리한 환경을 만든다. 
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친환경 발전단지 조성으로 지역주민 고용이 증가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채 시장은 “친환경 에너지 단지 조성으로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에코-스마트 시티’ 조성에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