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암환자 치료비 협약
취약계층 암환자 치료비 협약
  • 이원영기자
  • 승인 2018.01.2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진군-한국건강관리협회, 삶의 질 향상
취약계층의 암 치료비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인천 옹진군(군수 조윤길)은 23일 한국건강관리협회 인천광역시지부(본부장 박균종)와 지역주민 중 국가에서 지원을 받지 못하는 취약계층의 암 치료비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국가 암 치료비 지원 대상(국가 암 검진 후 5대 암 진단자, 의료급여수급자, 건강보험료 기준 적합자)에 포함되지 않지만 사실상 의료취약계층으로 암 발생 시 치료비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이 많아 옹진군과 한국건강관리협회는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의료취약계층 지원 사업을 2013년에서 2017년까지 추진해 총 8000만원(117명)의 의료비를 지원했다. 
이번 협약으로 암 확진자에 한해 지원 기준에 따라 3000만원의 예산범위에서 건강보험가입자 및 의료수급자가 의료비(1인 200만원 내)를 지원받을 수 있다.
옹진군보건소 관계자는 “암 치료비 지원으로 암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덜어 옹진군민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윤길 옹진군수는 “암 치료비 지원으로 취약계층의 의료비 부담을 덜어 군민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