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포천시장 공직선거법 위반 조사
김종천 포천시장 공직선거법 위반 조사
  • 포천=나정식기자
  • 승인 2018.01.14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념품 받아간 25명 검찰조사

[경기도민일보 포천=나정식기자] 김종천(자유한국당ㆍ사진) 포천시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포착돼 관련자 25명이 줄줄이 검찰조사를 받고 있다.
김 시장은 지난해 서장원 전 포천시장이 강제추행 혐의로 낙마해 보궐선거로 당선이 됐으나 올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위기에 직면했다.
의정부지검은 김 시장이 지난달 초 포천시 소흘읍 송우리의 모 웨딩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포천지역 D중고등학교 동기회 송년의 밤 행사장에 참석해 기념품을 무상으로 제공한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은 행사장에 참석해 기념품을 가져간 시민 25명을 참고인 신분 등으로 소환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환된 이들은 모두 CCTV에 기념품을 가져가는 모습이 담겨 있다.
검찰은 이 기념품들이 포천시청 측에서 제공한 것으로 파악하는 한편 소환조사를 받은 이들은 서로 진술이 엇갈려 김 시장의 선거법 위반 혐의가 무게를 더하고 있다.
김 시장은 이 동기모임 회장 출신으로 참석한 60여명은 주최 측이 마련한 잣, 잡곡류, 손톱깎이 등의 기념품을 가져간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행사 이후 동기회 간부는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시장님이 주신 기념품이다”고 알린 것으로 파악됐다.
이러한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지난달 동기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 등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아직 수사 초기 단계로 시장 소환여부는 수사 마무리 단계에서 결정할 방침”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포천시 한 관계자는 “물건을 가져올 때 약간의 오해 소지는 있었지만 동기회에서 결재한 영수증이 있어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며 “조만간 무혐의 종결될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본지는 지난 12일 김 시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부속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자치행정과 직원을 통해 “김 시장 비서실장 박모씨에게 전화를 연결하고자 했으나 외부출타 중”이라며 핸드폰 번호 요구를 거절당했다.
한편, 지역정치인 A씨는 “김 시장의 선거법 위반 논란과 관련, 본지 질문에 자신도 동기회 회원이며 그날 동기들 48명이 참석했으며 일부가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 것은 알고 있다. 검찰을 통해 언론에 알려진 그대로 이해를 해 달라”고 정확한 답변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