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작년 가계대출 90조3000억 늘어주담대 입주 물량 확대로 집단대출 증가세 주춤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8.01.11 14:04

지난해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 증가세가 크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잇단 부동산·가계부채 대책에 힘입어 가계대출 증가세가 안정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11일 발표한 가계대출 동향 잠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90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연간 123조2000억원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32조9000억원 감소한 것이다.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은 2015년 11.5%에서 2016년 11.6%로 소폭 올랐다가 지난해 7.6%로 크게 떨어졌다.
지난해 12월 중 가계대출 역시 5조9000억원 증가해 전년 동월의 9조2000억원 대비 3조3000억원 줄어들었다.
가계대출 증가세가 크게 둔화한 것은 지난해 정부가 6·19와 8·2 부동산 대책에 이어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 등 대출 규제를 잇따라 내놨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가계대출 규모가 가장 큰 은행권의 경우 지난해 58조8000억원 증가해 전년의 68조7000억원보다 9조9000억원 감소했다.
12월 중에는 4조1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의 3조4000억원보다는 증가세가 소폭 확대됐지만 전월의 6조6000억원 대비로는 줄어들었다.
특히 12월 중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의 증가 규모가 각각 2조8000억원, 1조3000억원으로 전월보다 각각 2000억원, 2조4000억원 감소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입주 물량 확대로 집단대출 증가세가 주춤하고 기타대출의 경우 연말 상여금 효과로 신용대출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제2금융권도 지난해 연간 31조5000억원 증가해 전년의 54조5000억원 대비 증가세가 둔화됐다. 12월 중에는 1조7000억원 늘어나 전년 동월의 5조8000억원보다 4조1000억원 감소했다.
금융당국은 “올해 기준금리 인상이 전망되고 이달 말 신(新) 총부채상환비율(DTI)이 시행됨에 따라 가계대출 증가세가 안정적인 추이를 보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시장금리 상승 시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원리금 상환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는 만큼 가계부채에 대한 선제적 대응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취약차주 보호를 위한 지원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도민일보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회장·발행인 : 박영호  |  대표이사·편집인 : 이중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8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