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전통문화 프로그램 선정 쾌거
인천 강화군, 전통문화 프로그램 선정 쾌거
  • 인천=이원영기자
  • 승인 2018.01.1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인돌 밀당 체험여행 2년 연속
밀고 당기며 직조체험을 해보고 있는 ‘전통문화 체험관광 프로그램’ 참여자들.

인천 강화군(군수 이상복)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원하는 ‘전통문화 체험관광 프로그램’에 ‘고인돌 밀당 체험여행’이 2년 연속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고인돌 밀당 체험여행’은 기존의 전통문화 체험관광 프로그램과는 달리 선사시대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다양한 생활문화를 직접 체험함으로써 쉽게 이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다른 프로그램과는 차별화되었다는 평가다.
지난해 ‘고인돌 밀당 체험여행’은 8월 중순부터 11월 초까지 매주 주말마다 운영됐다. 1박2일 고인돌 가족캠프를 중심으로 고인돌 단체 끌기, 선사어로체험, 전통직물체험, 화문석체험 등 다양한 유ㆍ무료 프로그램을 운영해 총 6136명이 참여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특히 지역 캠핑장과 연계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됐으며 지역주민과 함께 추진해 40회에 걸쳐 25명의 일자리를 만들어냈다. 
또한 체험의 질을 높이기 위해 유료로 진행한 프로그램 수입금을 활용해 추가로 고려복식체험을 운영하는 등 수입금을 잘 활용한 사례로 손꼽히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2018년은 올해의 관광도시인 강화군 방문의 해인만큼 선사시대의 다양한 문화를 가지고 있는 장점을 살려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더욱 다양하게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통문화 체험관광 프로그램은 전통문화 관광 활성화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전국 10개 지자체를 선정해 각 50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