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고&칼럼
[기고] 공감의 달인-카사노바에게 배운다
최미금 행정학 박사 | 승인 2018.01.03 16:10

[경기도민일보] 세상에서 가장 힘든 것이 자기를 다스리는 것이라고 한다.
살아있다는 그 단순한 놀라움, 존재한다는 그 황홀함에 취하여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제 지천명(知天命)의 나이가 가깝다. 나이 값을 하려나보다. 사람 냄새도 피워보련다. 세상은 어울려 사는 공간이다. 이 순간 나와의 관점이 다름도 인정하자. 소통의 첫걸음이다. 꽃밭에 어찌 봉숭아만 피겠는가!

왕발(王勃)의 ‘두소부지임촉주(杜少府之任蜀州)’에 나오는 “해내존지기 천애약비린(海內存知己 天涯若比隣)”이 생각난다. “나라 안에 마음 통하는 친한 벗이 있으면 저 하늘 끝도 가까운 이웃 같다”라는 뜻이다.
지난 세월을 돌아보니 남긴 행동들이 많이 아쉽다. 좀 더 잘해 줄 걸, 좀 더 베풀어 줄 걸… 지나온 발자국들에 빗물이 고였다. 손거울에 얼룩도 비추인다. 자화상(自畵像)이다.
공감의 달인! 적당한 비유일지 모르나 카사노바도 한 사례일 듯싶다. 못생긴 외모, 저학력, 말주변이 없는 그가 수많은 고학력, 중상류층의 여성을 농락한 비결이 무얼까?
“그냥 그 여자들이 말하는 걸 들어주면서 아, 그러셨군요! 속상했을 것 같아요.” 단순한 공감과 경청이 비결이라고 한다.
인간에겐 누구나 고독감과 존재감이 내재되어 있다. 현대인들이 겪는 편협증, 집착, 우울증, 고독사… 심리적 도움이 필요한 증상들이다. 현대 명의(名醫)의 첫 처방은 환자의 푸념을 들어주는 것이다. 들어주는 것으로 환자는 치유가 이미 시작되었다.
내 삶의 둥지가 가족이다
올해는 가족의 입맛을 돋우는 따듯한 식탁을 차려야겠다.

 

 


최미금 행정학 박사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8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