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이상 장수기업 고작 1.9%
30년 이상 장수기업 고작 1.9%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7.12.0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기업 3곳 중 1곳 창업 3년 미만 신생기업

국내 기업 3곳 중 1곳이 창업한 지 3년이 안 된 신생기업들이었다. 
창업 후 30년이 넘은 장수기업은 전체 기업 수의 1.9%로 매우 희박했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영리법인 기업체 행정통계 잠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법인세를 낸 영리법인수는 62만7456개였다.
이중 32.6%인 20만4827개가 창업한 지 3년 미만이었다. 업력이 3~6년 미만은 20.6%(12만9438개), 6~10년 미만은 16.2%(10만1579개)였다.
반면 30년 이상 된 장수 기업은 1.9%(1만2106개)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30년 이상 된 장수 기업이 드물었다.
자산총액이 10조원 이상인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대기업 집단) 소속 기업 1207개 가운데 30년 이상 존속한 경우는 16.1%(194개)였다.
그러나 중소기업이면서 중기업으로 분류된 6만1494개 중 30년 이상 된 장수 기업은 5.3%
(3289개)에 그쳤다. 소기업으로 분류된 55만9838개 중 업력이 30년 넘은 경우는 이보다 더 적은 1.3%(7494개)뿐이었다.
창업 3년 미만인 신생기업의 매출액은 258조2410억원으로 전체 매출액(4415조9710억원)의 5.8%를 차지하고 있었다. 업체 1개당 평균 매출액은 70억원이다.
반면 30년 이상 된 장수 기업의 매출액은 577조6940억원으로 전체 매출액의 37.6%에 달했다. 업체 1개당 평균 매출액은 업력 30~40년 미만이 593억원, 40~50년 미만이 1998억원, 50년 이상은 5117억원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