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권, 전병헌·최경환·원유철·이우현등 전현직 의원 사정 '한파'에 덜덜
이태현 기자 | 승인 2017.11.17 15:51

-검찰, 靑 수석·與 현역 10명·국정원 특활비 5명+α 전방위 압박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사진=경기도민일보

(국회=이태현 기자)검찰의 칼날이 정치권을 정조준하고 있다. 살아있는 권력인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한 수사는 물론, 제1야당 현역 의원 10여 명이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이에 여야 정치권은 긴장감 속에서 어느때보다 추운 겨울을 보낼 것으로 보인다.

한국 e스포츠협회 비리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은 오는 20일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전병헌 전 수석이 "누를 끼치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라며 16일 사퇴한지 단 하루만에 일이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e스포츠협회 회장을 역임한 전 전 수석이 2015년 7월 롯데홈쇼핑을 압박해 e스포츠협회에 3억원의 후원금을 내게 했다고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자유한국당의 경우 사정 당국의 레이더에 10여명의 현역 의원들이 걸려있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의 집권당인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경제부총리를 지낸 최경환 의원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원을 받았다는 정황이 포착돼 수사중이다.

17일 새벽 구속된 이병기 전 국정원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을 당시 최 의원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원을 건넸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원장의 자수서에 따라 최경환 의원에 대한 검찰 조사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의원으로는 원유철·이우현·김진태·박성중·이군현·권석창·박찬우·배덕광·이완영·엄용수 의원이 현재 재판 중이거나 검찰 수사 선상에 올라와 있다. 이들은 공직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원유철(평택갑) 의원은 지역 사업가들로부터 억대 정치자금을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지난 15일 지역구 사무실을 압수수색 당했다.

원유철 의원은 다음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선 의원을 하는 동안 어떠한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적이 없다. 제가 힘들고 어려울 때마다 저를 믿고 지켜주셨듯이 저를 믿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우현(용인갑) 의원도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수사가 진행중이다. 이 의원의 경우 서울 강서구에서 인테리어 업체 대표 안 모 씨가 빼돌린 회삿돈 40억 원의 일부가 이 의원 측으로 흘러갔다는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딸 결혼식 비용 7천만 원을 빌렸다가 갚은 것으로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없다"며 "검찰 조사 중인 내용을 알지 못한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국정원 특수활동비 의원 상납' 의혹에는 야당은 물론 여당도 자유롭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의도 정가에서는 국정원 간부들이 지난 2015년부터 작년까지 여당 소속 의원 3명, 야당 소속 의원 2명에게 총 10여 차례 걸쳐 회당 수백원씩 떡값 명목으로 건넸다는 내용이 담긴 정보지가 돌고 있다.

이와 관련 16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최근 국회 정보위원회 관계자에게 "검찰 수사가 불가피할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현 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