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제6군단, 6·25전사자 유해 합동영결식
육군 제6군단, 6·25전사자 유해 합동영결식
  • 포천=나정식기자
  • 승인 2017.11.1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5위 수습 현충원 안장

[경기도민일보 포천=나정식기자] 육군 제6군단은 14일 군단 진군강당에서 6·25전사자 발굴 유해 합동영결식을 갖고 순국선열에 대한 넋을 기렸다.
이날 합동영결식은 6군단장 등 장병 200여명, 오세창 동두천시장, 김영준 경기북부 보훈지청장, 경기북부 지역 기관장 및 보훈단체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진행됐다.
6군단은 지난 6월부터 4개월 동안 지역 전쟁사 연구, 6·25참전용사 증언, 현장탐사 등을 통해 선정된 연천 마거리 및 진명산 일대에서 장병 200여명을 투입해 유해발굴활동을 펼쳤다. 
이 지역은 6·25전쟁 당시인 1951년 10월 유엔군의 코만도 작전이 수행된 곳으로 당시 많은 카투사 선배 전우들이 불굴의 투혼으로 적과 맞서 싸운 격전지다.
부대는 이번 유해발굴활동을 통해 총 15위의 유해를 수습하고 철모, 수통, 대검, 반합 등 장구류 8000여점의 유품을 발굴했다.
영결식을 마친 유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으로 봉송돼 신원 확인절차를 거쳐 신원이 확인된 유해는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김성진 6군단장은 “지금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는 무명의 참 군인이셨던 우리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희생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며 “군단이 책임지고 있는 중서부지역 어딘가에 홀로 남겨진 마지막 한 분의 유해까지 찾아내 가족과 조국의 품안에 안겨드리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