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반대 결의대회
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반대 결의대회
  • 화성=김삼철기자
  • 승인 2017.11.1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장안면민들 한목소리
화성시 장안면민들이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 반대를 외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화성=김삼철기자] 화성시 장안면은 13일 장안면사무소 앞에서 이장단협의회 등 19개 기관·단체 회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을 반대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장열 장안면 사회단체협의회장은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은 국책사업이 아니라 수원시 자체 사업이며 화성시 서부권은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이 아니라 동서균형 발전을 위한 휴식처, 관광지로 개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수원시의 수익사업을 위해 화성시를 죽이는 전투비행장 이전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학수 장안면장은 “주민 모두가 하나 되어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저지를 위한 서명운동과 찾아가는 주민설명회 등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는 12월1일 장안면 사회단체장 40여명은 서산 해미면에 있는 제20전투비행장을 찾아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의 문제점과 소음실태를 체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