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인지역뉴스 고양시
최성 고양시장, 이명박·원세훈 고소사찰 의혹 직권남용 등 혐의
고양=이성훈기자 | 승인 2017.10.12 16:57

[경기도민일보 고양=이성훈기자] 최성 고양시장이 국가정보원의 야당 지방자치단체장들에 대한 사찰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검찰에 고소했다. 

최 시장은 12일 “나와 고양시는 정치사찰과 탄압문서의 직접적인 표적 대상이었으며, 이로 인해 시정 운영에 상당한 피해를 입었다”며 이 전 대통령과 원 전 원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직권남용,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고소했다.
피고소인에는 새누리당(당시 한나라당) 간부 등의 지시에 따라 고양시정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고 최 시장에 대한 사찰을 일선에서 주도, 협력한 것으로 추정되는 실무자도 포함됐다.
이날 오전 9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최 시장은 “새누리당 고양시의원은 지방의회를 통해 단체장을 집중 추궁하고 지역 내 비판여론 조성을 통해 단체장의 행보를 저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사원도 석연치 않은 감사로 비리 누명을 씌워 직원들의 징계를 요구했고 행정안전부는 수백억원에 이르는 지방교부금을 감액키로 결정하는 등 해당 사찰문건에 제시된 내용이 그대로 실행에 옮겨졌다”고 주장했다. 
 

 

 

고양=이성훈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