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 70여명 성추행 여주 교사 2명
여고생 70여명 성추행 여주 교사 2명
  • 여주=권영균기자
  • 승인 2017.09.2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공소사실 ‘대부분 인정’
수원지법 여주지원.

70명이 넘는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여주의 한 고교 교사 2명이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
수원지법 여주지원 형사부(재판장 최호식)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모(52)·한모(42) 교사의 첫 공판을 열었다.
김 교사 변호인은 이날 검찰의 공소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사실관계를 대체로 인정한다”고 말했다.
다만 “자고 있던 여학생 1명을 깨우려고 패딩을 거둔 것일 뿐 준강제 추행하려는 의도는 없었고 여학생 13명에게 안마를 부탁한 것이지 엉덩이 등 특정 부위를 만져달라고 하지 않았다”며 4개 혐의 가운데 2개 혐의는 부인했다.
김 교사는 2016년 3월~올해 6월 체육 교사로 재직하면서 13명을 추행하고 자고 있던 1명은 준강제 추행, 13명은 위력에 의해 추행하는 등 모두 27명의 여학생을 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또 남학생 4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교사와 함께 구속 기소된 한 교사 변호인도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한 교사 변호인은 다만 “불순한 의도나 목적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한 교사는 2015년 3월~올해 6월 과학 교사로 있으면서 학교 복도 등을 지나가는 여학생 54명의 엉덩이 등을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김 교사와 한 교사 변호인들은 목격자 진술이 공소사실과 일부 다른 점이 있다고 주장하면서도 목격자의 증인 채택은 반대했다.
이들은 “피고인들이 교사인 점을 고려해 학생들을 증인으로 부르는 것은 가혹한 측면이 있다”며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한 교사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는 만큼 재판부에 보석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한 교사를 상대로 한 고발 건이 추가로 접수됐고 실형 가능성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반대했다.
재판부는 다음달 26일 오전 11시10분 여주지원 101호 법정에서 두 번째 공판을 열면서 보석 허가여부를 정하기로 했다.
한편, 해당 학교 전교 여학생은 210명으로 이들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피해를 호소한 여학생은 3분의 1 수준인 70명이 넘으며 이 가운데 10여명은 김 교사와 한 교사 모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