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늘의 사건사고
여고생 70여명 성추행 여주 교사 2명검찰 공소사실 ‘대부분 인정’
여주=권영균기자 | 승인 2017.09.21 16:21
수원지법 여주지원.

70명이 넘는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여주의 한 고교 교사 2명이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
수원지법 여주지원 형사부(재판장 최호식)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모(52)·한모(42) 교사의 첫 공판을 열었다.
김 교사 변호인은 이날 검찰의 공소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사실관계를 대체로 인정한다”고 말했다.
다만 “자고 있던 여학생 1명을 깨우려고 패딩을 거둔 것일 뿐 준강제 추행하려는 의도는 없었고 여학생 13명에게 안마를 부탁한 것이지 엉덩이 등 특정 부위를 만져달라고 하지 않았다”며 4개 혐의 가운데 2개 혐의는 부인했다.

김 교사는 2016년 3월~올해 6월 체육 교사로 재직하면서 13명을 추행하고 자고 있던 1명은 준강제 추행, 13명은 위력에 의해 추행하는 등 모두 27명의 여학생을 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또 남학생 4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교사와 함께 구속 기소된 한 교사 변호인도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한 교사 변호인은 다만 “불순한 의도나 목적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한 교사는 2015년 3월~올해 6월 과학 교사로 있으면서 학교 복도 등을 지나가는 여학생 54명의 엉덩이 등을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김 교사와 한 교사 변호인들은 목격자 진술이 공소사실과 일부 다른 점이 있다고 주장하면서도 목격자의 증인 채택은 반대했다.
이들은 “피고인들이 교사인 점을 고려해 학생들을 증인으로 부르는 것은 가혹한 측면이 있다”며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한 교사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는 만큼 재판부에 보석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한 교사를 상대로 한 고발 건이 추가로 접수됐고 실형 가능성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반대했다.
재판부는 다음달 26일 오전 11시10분 여주지원 101호 법정에서 두 번째 공판을 열면서 보석 허가여부를 정하기로 했다.
한편, 해당 학교 전교 여학생은 210명으로 이들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피해를 호소한 여학생은 3분의 1 수준인 70명이 넘으며 이 가운데 10여명은 김 교사와 한 교사 모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여주=권영균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