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제22회 광주 남한산성 문화제22~24일 걸어보고 만져보고 느껴보자!
광주=오인기기자 | 승인 2017.09.20 11:13
광주 남한산성 문화제의 서막을 열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3주년
전통문화 계승 역사적 의미 재조명

광주시가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22일부터 24까지 3일간 남한산성을 무대로 ‘제22회 광주 남한산성 문화제’를 성대하게 개최한다.
‘걸어보고 만져보고 느껴보자! 세계문화유산 광주 남한산성’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3주년을 맞아 호국의 성지로서 남한산성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전통문화를 계승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파른 산세 이용한 ‘뛰어난 축성술’
숱한 외세 침략에도 호국성지로 남아 

◇난공불락 천혜의 요새

서울에서 동남쪽으로 약 24㎞ 떨어진 남한산성은 삼국시대에 한강과 더불어 삼국의 패권을 결정짓는 거점이었다.
남한산성은 서기 673년 신라 문무왕(文武王) 13년에 쌓은 주장성(晝長城)을 기반으로 1624년 조선의 16대 왕 인조(仁祖) 때 현재의 모습으로 축성한 것으로 전해진다.
해발 500m가 넘는 험준한 자연지형을 따라 8㎞ 이상의 성벽을 구축해 17세기 동아시아 성곽 축조기술 및 군사방어 기술을 집대성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요새화된 도시의 표상으로 손꼽힌다.
부속시설을 포함한 성벽의 전체 규모는 12.356㎞, 내부 면적은 212만6637㎡에 달한다. 전란과 능행, 휴양 등 유사시 임시 수도로 활용하기 위해 성내에 임금이 거처할 행궁(行宮)을 두었다.
본래 규모가 상궐(上闕) 73칸, 하궐(下闕) 154칸으로 도합 227칸이었다고 알려진 남한산성 행궁에는 정무시설은 물론 다른 행궁에 없는 종묘사직 위패를 봉안할 수 있는 건물을 갖추고 있어 조선시대 행궁제도를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다.
남한산성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이유 중 하나는 ‘천혜의 요새’라 평가받는 남한산의 높고 가파른 산세를 이용한 ‘뛰어난 축성술’ 덕분이다.
남한산성은 실제로 숱한 외세 침략이 있었던 한반도의 역사 속에서 단 한번도 함락되지 않은 난공불락(難攻不落) 호국의 성지로 한민족의 독립성과 자주성의 상징이다.
1636년 12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병자호란(丙子胡亂) 당시 인조가 12만여명 규모의 청나라 군대에 맞서 항전했던 장소가 바로 남한산성이며 을미사변(乙未事變) 이후 1896년 항일 의병들의 전략적 요충지였으며 일제강점기 1919년 광주군의 3ㆍ1 만세운동이 전개된 곳도 남한산성이다.

남한산성 문화제 식전 공연의 한 장면.

2001년 市 승격과 함께 새롭게 출발 
국난극복 정신 담긴 역사 장소 초점

◇매년 가을 脈 이어가
광주 남한산성 문화제는 남한산성 축성과 병자호란 때 죽은 영혼을 달래기 위한 ‘마을 대동굿’이 전신이라 할 수 있는데, 일제강점기와 이승만 대통령 시절 당지기 집이 철거되면서 맥이 끊어져 버린 듯했다.
그러나 1991년 5월 ‘남한산성 대동굿 보존회’가 결성되고 1996년에는 마을 주민의 대동 행사와 2001년 광주시의 시 승격과 함께 문화예술 행사로 새롭게 출발해 올해로 22주년을 맞이했다.
매년 가을에 열리는 광주 남한산성 문화제는 남한산성이 삼국시대 백제의 도읍지였고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 일제강점기에 이르기까지 국난극복의 정신이 담긴 역사적인 장소라는데 초점을 두고 각종 전통 공연과 전시, 체험 행사를 선보인다.

축하 공연을 마친 궁중 전통의상을 입은 연출자들.

남한산성 수어청의 취고수악대 재현
행궁 왕실 시찰 퍼포먼스 수시 연출 

◇22번의 타종 화려한 개막
개막식이 열리는 22일에는 줄타기 공연과 남한산성의 희로애락을 표현한 무용 공연, 태권도와 다양한 무술, 브레이크댄스를 접목한 퓨전 태권무 등 식전 행사와 군사훈련을 받는 병사들의 노고를 치하했던 ‘호궤의식’, 조선후기 군영악대 중 최대 규모를 자랑했던 남한산성 수어청의 ‘취고수악대’ 재현 등으로 축제의 서막을 연다.
이어 남한산성 문화제 개최를 기념하기 위한 22번의 타종과 개막식, 인기가수의 축하공연 등이 뒤를 잇는다.
이외에도 행사의 주 무대인 남한산성 남문주차장에서 특색 있는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관광객을 맞이한다.
우선 남한산성 행궁에서 펼쳐지는 ‘행궁문화마당’에서는 왕과 왕비, 신하, 궁녀, 내시들과 함께하는 왕의 시찰을 재현한 ‘왕실 시찰 퍼포먼스’가 수시로 연출된다. 궁중 전통의상을 입은 연출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은 물론 직접 궁중 의복을 입고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또한 행궁의 정문인 한남루 앞에서는 호위 군사의 근엄하고 웅장했던 ‘한남루 근무 교대식’을 재현해 당시 행궁의 위엄을 엿볼 수 있으며 자신의 호패를 직접 만들어 행궁을 출입할 수 있는 ‘호패 만들기 체험’은 관람객에게 독특한 재미를 더한다.

광주 남한산성 문화제의 하이라이트인 줄타기 공연 모습.

조선시대 서민들 생활 경험하고 체험 
병자호란 당시 사용하던 무기도 전시

◇다채로운 과거로의 회상
남문주차장에서는 조선시대 서민들의 생활을 경험하고 체험할 수 있는 ‘조선문화마당’이 펼쳐진다.
‘민속문화체험’에서는 조선시대 음식 등 간이주막을 비롯해 떡메치기, 풀과 집을 이용한 모시제기, 마녀빗자루 등 장식품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가 기다린다.
‘농경문화체험’에서는 다듬이놀이, 도리깨질, 채놀이, 지게질, 절구놀이, 맷돌 돌리기 등 농경문화에서 사용하던 농기구를 통해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전한다.
‘문과ㆍ무과마당’에서는 조선시대 남한산성에서 치러진 과거시험을 재현한다.
‘문과시험장’에서는 전통복식을 입고 붓, 먹, 벼루, 한지를 이용해 직접 글짓기를 하며 ‘남한산성’이라는 주제로 과거시험을 경험해볼 수 있다. ‘무과시험장’에서는 조선시대 군영의 분위기를 연출한 전문 무예인들과 조선 전통 무예십팔기를 배우고 무과시험, 무술시범, 무예시연 등을 관람할 수 있으며 창술과 검술, 활쏘기, 창던지기 등을 직접 체험할 수도 있다.
이밖에도 병자호란 당시 남한산성을 지키기 위해 사용하던 무기도 전시돼 그 당시 사용된 무기를 눈으로 보고 만져볼 수 있다.
이와 함께 광주 남한산성 문화제 중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 중 하나인 ‘남문수위군점식’과 ‘수어사 성곽순찰’은 행사기간 동안 12시, 오후 4시에 남문~수어장대 구간에서 수어사, 수문장, 병졸들의 교대식을 볼 수 있다.
아울러 조선시대 남한산성에 거주했을 백성들의 모습을 담은 ‘역사 재현 퍼포먼스’, 조선시대 성곽을 쌓는 노역에 동원된 백성을 제현한 ‘남한산성 플래쉬몹’, 밀지를 수어사에게 받아 암문 밖 의병에게 전달하고 의병의 첩보문을 수어사에게 전달하는 ‘암문 퍼포먼스’, 남한산성의 성곽을 밟으며 유적지를 탐사하는 ‘남한산성 밟기 및 유적탐사’, 남한산성 성곽 그림에 맞춰 성곽을 쌓는 ‘난공불락 성곽 쌓기’ 등도 마련된다.

광주 남한산성 문화제 방문객들이 각종 체험장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문화예술 공연 
창작 마당극 펼쳐 남녀노소 흥 돋워

◇새 역사 주인공으로 초대
올해 광주 남한산성 문화제에는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문화예술 공연을 새롭게 선보인다.
2일차인 23일 오후 2시부터 전통 판소리와 창작민요를 기반으로 한 창작 마당극이 펼쳐져 남녀노소 흥을 돋울 예정이며 오후 4시부터는 광주ㆍ하남지역 20여개 팀이 참가하는 청소년 댄스 경연대회가 열린다.
3일차인 24일 오후 3시에는 25명으로 구성된 국악관현악단의 멋진 연주를 들을 수 있으며 2일차와 3일차 오전 11시와 오후 3시 서문성곽 일원에서는 관객들과 가까이서 호흡할 수 있는 통기타 산성 버스킹 공연이 전개된다.
산성음식 시연회, 다문화 체험, 연 그림 그리기, 인현 만들기, 돌ㆍ원목 장식체험, 소원지 태우기, 예술인마당, 특산물마당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병행된다.
광주시는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또 다른 역사를 써내려가는 광주 남한산성 문화제에 새 역사의 주인공으로 시민 여러분을 초대한다.
 


광주=오인기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