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어두워질 때까지, 아파트 밀실에 감금된 오드리 헵번의 놀라운 선택
남소영 기자 | 승인 2017.08.12 00:23
오드리 헵번, 앨런 아킨 주연의 ‘어두워질 때까지’는 밀실과 어둠이 주는 공포를 극대화시킨 스릴러의 수작이다.

[EBS 금요극장] 오드리 헵번 어두워질 때까지...8월 11일 (금) 밤 12시 25분

오드리 헵번, 앨런 아킨 주연의 ‘어두워질 때까지’는  밀실과 어둠이 주는 공포를 극대화시킨 스릴러의 수작이다.  아파트라는 밀실에 감금된 여주인공은 공포와 긴장감이 폭발하는 밤이 찾아오면서 혼자의 힘으로 상황을 타계해 나간다.

제목 : 어두워질 때까지(Wait Until Dark)
감독 : 테렌스 영
출연 : 오드리 헵번, 앨런 아킨
제작 : 1967년 / 미국
방송길이 : 107분
나이등급 : 15세

오드리 헵번, 앨런 아킨 ‘어두워질 때까지’ 줄거리:

눈이 보이지 않는 수지는 사진가인 남편, 샘과 작은 반지하 아파트에서 살고 있다. 어느 날 샘은 공항에서 낯선 여자에게 인형을 받게 되는데 사실 이 인형에는 엄청난 양의 헤로인이 들어있었고 마약 조직과 살인 청부업자는 인형을 되찾기 위해 수지에게 접근한다. 그들은 샘이 바람을 피운다, 샘의 친구다, 사건을 수사하는 형사라는 등 수지가 앞을 보지 못한다는 사실을 이용해 그녀를 고립시킨다.

세 명이 작당해 그녀를 속이는 사이 무언가 수상함을 눈치 챈 수지는 이웃집 소녀, 글로리아의 도움으로 스스로 상황을 정리해 나간다. 밤이 되고 어둠에 익숙한 수지는 작은 아파트에서 자신을 죽이려는 살인 청부업자와 최후의 대결을 펼친다.

오드리 헵번, 앨런 아킨 ‘어두워질 때까지’ 주제:

영화 <어두워질 때까지>는 밀실과 어둠이 주는 공포를 극대화시킨 스릴러의 수작이다. <다이얼 M을 돌려라>로 유명한 프레데릭 노트의 희곡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의 주요 사건들은 모두 반지하 같은 작은 아파트에서 일어나고 환한 낮부터 조금씩 그 강도를 높여오는 갈등은 어둠이 내린 후 본격적으로 폭발한다.

영화 중후반까지 감독 테렌스 영은 눈이 보이지 않는 여주인공을 아파트라는 밀실에 가두고 다른 사람들과의 접촉도 차단해나간다. 더구나 관객에게는 세 악당이 여주인공을 속이면서 사인을 주고받는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주면서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그러나 이렇게 차곡차곡 쌓아온 공포와 긴장감이 폭발하는 밤이 찾아오면서 여주인공은 혼자의 힘으로 상황을 타계해 나간다. 그동안 주인공의 생활을 구속하고 적들에 의해 공포 요소로만 작용하던 어둠을 여주인공이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 짜릿한 반전이 시작되는 것이다. 이런 일련의 흐름이 자연스럽게 이어진 데는 테렌스 영의 공이 크다 할 수 있다. 서스펜스와 범죄 스릴러 영화 연출 경험이 풍부했던 테렌스 영에게는 이 영화가 자신의 장기를 마음껏 펼칠 수 있는 무대였던 셈이다.

오드리 헵번, 앨런 아킨 ‘어두워질 때까지’ 감상 포인트:

감독 테렌스 영과 오드리 헵번의 인연은 참으로 독특하다. 테렌스 영은 2차 세계 대전 당시 네덜란드에서 부상을 입고 한 야전병원에 입원했는데 오드리 헵번은 그때 그 병원에서 자원봉사자로 일했다고 한다. 종전 후인 1945년 두 사람은 한 자선행사에서 다시 만났고 테렌스 영은 당시 전쟁 다큐를 준비하던 터라 오드리 헵번의 요청을 거절했지만 두 사람은 이후 각자 눈부신 성공을 거두게 된다. 그러다 이십여 년이 지난 후 <어두워질 때까지>에서 감독과 배우로 만난다. 그리고 십여 년이 지난 1979년 다시 한 번 미스터리 영화 <혈선>을 함께 작업했다.

<어두워질 때까지>의 제작자는 오드리 헵번의 남편이었던 멜 페러였는데 그는 히치콕에게 연출을 맡기려 했으나 오드리 헵번의 추천으로 테렌스 영에게 감독직을 맡긴다. 이렇게 겉으로 보기에는 멜과 오드리 부부 사이가 원만해 보였지만 오드리는 아이의 유산과 멜의 바람기 때문에 정신적으로 힘들어하고 있었다.

결국 영화를 촬영하던 도중 둘은 이혼소송을 하게 되고 영화가 개봉된 후 남남으로 갈라섰다. 이렇게 불안정한 상태였던 오드리와 영화 속 주인공 수지의 불안정한 심리 상태가 맞아떨어진 탓인지 오드리 헵번은 어느 때보다 뛰어난 연기를 펼쳤고 7년 만에 오스카 여우주연상 후보에도 오른다. 아쉽게도 수상에는 실패했고 이 영화 이후 오드리 헵번이 다시 오스카상 후보에 오른 일은 없었다.

한편 <미스 리틀 션샤인>으로 2007년 아카데미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앨런 아킨이 이 영화에서는 가녀린 장애인 여성을 그것도 오드리 헵번을 괴롭히는 악당으로 열연을 펼치는데 앨런 아킨이 밝힌 바에 따르면 당시 어떤 배우도 오드리 헵번을 괴롭히는 역할로 출연하고 싶어 하지 않았기 때문에 자신이 그 배역을 차지할 수 있었다고 한다.

‘어두워질 때까지’ 감독 : 테렌스 영

1915년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난 테렌스 영은 캠브리지 대학에서 동양 역사를 전공하고 2차 대전에 직접 참전하기도 했다. 그는 1939년 영화 의 각본가로서 영화계에 발을 들여놓는다. 그리고 1948년 첫 장편 영화인 를 연출했으며 1950년대에는 영국의 영화사, 워윅 필름에서 여러 편의 영화를 연출하며 두각을 나타낸다.

그의 이름이 전 세계에 알려진 것은 설명이 필요 없는 007 시리즈의 첫 번째 영화 <살인번호>를 연출하면서 부터이다. <007 위기일발>, <썬더볼 작전> 역시 테렌스 영이 연출한 작품들이다. 자신이 최초이자 최고의 007 영화를 만들었다고 공언한 테렌스 영이 007 시리즈에 끼친 영향은 지대하다.

총구와 여성의 신체를 이미지화한 오프닝이나 ‘본드, 제임스 본드’ 같은 클리쉐들이 모두 그가 만들어낸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단순한 액션이 아니라 스릴러와 서스펜스가 주축이 되는 007 시리즈의 원작에 가장 충실했던 감독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그러나 범죄와 스릴러, 서스펜스 연출에만 치중하던 그는 점차 관객의 외면을 받기 시작했고 1981년에는 희대의 실패작이란 <오! 인천>을 연출해 골든 라즈베리 최악의 감독상을 수상하기까지 했다. 1988년 <비극의 마라톤>을 끝으로 은퇴한 테렌스 영은 1994년 중국에서 생을 마쳤다. 결국 영화 <어두워질 때까지>는 오드리 헵번과 테렌스 영 두 사람 모두에게 전성기를 마감 짓는 영화로 남게 됐다.

[사진=EBS, 영화 오드리 헵번, 앨런 아킨 ‘어두워질 때까지’ 포스터 및 스틸]

남소영 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