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신고리 원전 5·6호기, 갈라진 민심...원자력 발전은 계속해야 '우세'
윤명준 기자 | 승인 2017.07.15 00:46
▲ 문재인 정부가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일시 중단하고 국민 의견 수렴 절차를 진행 중인 가운데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국민 41%는 “건설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고, 37%는 “건설 계속해야 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전기 생산에 원자력 발전을 이용하는데 대해서는 찬성(59%)여론이 반대(32%)보다 훨씬 높았다.

문재인 정부가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일시 중단하고 국민 의견 수렴 절차를 진행 중인 가운데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국민 41%는 “건설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고, 37%는 “건설 계속해야 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전기 생산에 원자력 발전을 이용하는데 대해서는 찬성(59%)여론이 반대(32%)보다 훨씬 높았다.

새 정부는 탈원전·탈석탄을 지향하고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늘리는 에너지 정책을 추진 중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일시중단을 결정한 바 있다. 14일에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경북 경주에서 기습적으로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공사 일시중단을 결정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7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 동안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 여부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계속해야' 37% vs '중단해야' 41%

조사에서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여부에 대해 물은 결과 우리 국민 37%는 '계속해야 한다', 41%는 '중단해야 한다'고 답해 현 시점 여론은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았으며 22%는 의견을 유보했다.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에 대해서는 성별·연령별 차이가 컸다. 남성은 48%가 '계속 건설', 36%가 '중단'이었지만 여성은 25%만 '계속 건설'이고 46%가 '중단'을 원했다. 연령별로는 고연령일수록 '계속 건설'(20대 20%; 60대+ 53%), 저연령일수록 '중단'(20대 61%; 60대+ 20%) 의견이 많았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중단'(52%·60%)이, 자유한국당·바른정당 지지층은 '계속 건설'(78%·57%)이 우세했으며 국민의당 지지층은 의견이 양분됐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계속 건설' 40%, '중단' 29%다.

▲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계속해야 한다' 37% vs '중단해야 한다' 41% / 자료 = 한국갤럽

■ 전기 생산에 원자력 발전 이용, '찬성' 59% vs '반대' 32%

또 전기를 얻기 위해 원자력 발전을 이용하는 것에 대해 물은 결과 59%가 '찬성'했고 32%는 '반대'했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에는 찬성 64%, 반대 24%였다. 그로부터 약 6년이 경과한 현 시점 기준 찬성은 5%포인트 감소, 반대는 8%포인트 증가했다.

전기 생산을 위한 원전 이용에는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찬성이 우세했으나 30대(찬성 45%/반대 49%), 더불어민주당 지지층(48%/42%), 정의당 지지층(47%/44%), 이념성향 진보층(49%/44%) 등에서는 찬반 격차가 크지 않았다.

한국갤럽은 “신고리 원전 5·6호기 계속 건설·중단 의견을 원자력 발전 자체에 대한 태도로 볼 수는 없다”며 이는 “신고리 원전 5·6호기는 현재 공정률 약 30%에 달해 주변 지역 주민이나 관련 업계의 이해득실(利害得失)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명했다.

이어 “두 차례 조사 모두 전기 생산을 위한 원전 이용에 긍정적 시각이 우세하다는 점은 대동소이하다”며 “그러나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보다 오히려 원전 이용 반대가 많아진 데는 주목할 만하다”고 덧붙였다.

▲ 전기 생산에 원자력 발전 이용, '찬성' 59% vs '반대' 32% / 자료 = 한국갤럽

■ 우리나라 원자력 발전소, '안전하다' 32% vs '위험하다' 54%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6년 경과 시점인 현재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위험성 인식을 물은 결과 '매우 안전' 10%, '약간 안전' 22%, '약간 위험' 34%, '매우 위험' 20%, 의견유보 14%로 나타났다.

즉 '안전하다' 32%, '위험하다' 54%로 26년 전과 마찬가지로 위험하다는 인식이 우세하지만 그 격차는 39%포인트에서 22%포인트로 줄었다.

우리나라 원자력 발전소에 대해 남성은 '안전' 42%, ''위험' 47%로 엇비슷했으나 여성은 22%만 '안전', 61%가 '위험'하다고 답해 성별 인식 차가 컸다. '위험하다'는 응답은 저연령일수록(20대 70%; 60대+ 32%),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주장자(80%), 전기 생산에 원전 이용 반대자(83%) 등에서 특히 많았다.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한 원전 사고로는 1986년 4월 체르노빌,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있다. 체르노빌 원전 사고 후 5년 경과 시점인 1991년 조사에서는 국내 원자력 발전소에 대해 한국인의 23%가 '안전하다', 62%가 '위험하다'고 답한 바 있다.

▲ 우리나라 원자력 발전소, '안전하다' 32% vs '위험하다' 54% / 자료 = 한국갤럽

한국갤럽은 이번 조사 결과를 종합 분석한 결과 “우리 국민은 원자력 발전의 유용성을 인정하는 한편 상존(常存)하는 위험 또한 간과하지 않고 있다. 그로 인해 현 시점 고리 원전 5·6호기 계속 건설·중단 의견이 팽팽하게 맞선 듯하다”며 “그러나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보다 원전 이용 반대가 증가한 점, 여성과 젊은 층의 원전 거부감이 큰 점 등은 향후 여론 향방의 단서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한국갤럽의 이번 조사는 2017년 7월 11~13일 사흘 동안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총 통화 5286명 중 1004명 응답 완료, 응답률 19%)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그 밖에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윤명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