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마이걸’ 벌에 쏘여 쇼크사로 사망한 친구, 아빠의 여자친구...댄 애크로이드, 맥컬리 컬킨
조은호 기자 | 승인 2017.05.20 00:35

 

영화 ‘마이걸’은 동화 속에 나오는 소녀의 여름 방학을 그린 듯한 한 편의 성장 드라마 같은 작품이다.

[EBS-금요극장] 영화 ‘마이걸’ 댄 애크로이드, 맥컬리 컬킨-5월 19일 (금) 밤 12시 25분

댄 애크로이드, 제이미 리 커티스, 맥컬리 컬킨, 안나 클럼스키 주연의 영화 ‘마이걸’은  동화 속에 나오는 소녀의 여름 방학을 그린 듯한 한 편의 성장 드라마 같은 작품이다.

제목 : 마이 걸(My Girl)
감독 : 하워드 지프
출연 : 댄 애크로이드, 제이미 리 커티스, 맥컬리 컬킨, 안나 클럼스키
제작 : 1991년 / 미국
방송길이 : 102분
나이등급 : 12세

댄 애크로이드, 맥컬리 컬킨 영화 ‘마이걸’ 줄거리:

1970년대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매디슨. 전형적인 미국의 한가로운 교외 마을인 이곳에 장의사의 딸 베이다가 살고 있다. 베이다는 동네 꼬마들에게 시체를 보여주겠다며 돈을 받고, 빈 관짝만 보여주는 괴짜 소녀이다.

동네 친구들은 베이다에게 이상한 아이라고 하지만, 그런 베이다와 유일하게 잘 어울리는 친구는 수줍음 많고 속 깊은 토마스 J이다. 엉뚱하고 명랑한 성격의 베이다는 아버지의 독특한 직업 덕분에 어릴 때부터 죽음을 접하고 지냈는데, 아버지가 시체 방부 처리하는 곳에 가서 노래를 부르는가 하면, 저녁 식사 도중에 죽을병에 걸린 시늉을 하기도 한다.

그리고 곧잘 목에 닭 뼈가 걸렸다거나, 암에 걸린 것 같다면서 동네 의사 선생님을 찾아간다. 베이다는 아빠의 관심을 끌기 위해 끊임없이 아빠한테도 엉뚱한 행동을 하지만, 아빠는 어쩐 일인지 항상 무뚝뚝하다. 어느 여름방학, 아빠의 장의사 영업소에 시체 화장을 해줄 메이크업 아티스트 쉘리 아줌마가 새로 들어오고, 아빠와 쉘리 아줌마는 어느덧 연인 사이로 발전한다.

아빠의 사랑에 목마르던 베이다는 쉘리 아줌마에게 질투를 느낀다. 한편 베이다는 짝사랑하던 빅슬러 선생님이 여름방학에 성인을 대상으로 개최한 글짓기 교실도 수강해서, 어른들과 함께 시를 낭송하고 시를 쓴다.

그러던 어느 날, 베이다의 유일한 친구 토마스 J가 숲에서 베이다의 잃어버린 반지를 찾아주려다가 벌에 쏘여 알러지 쇼크로 사망하게 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난다.

슬픔에 잠긴 베이다는 삶과 죽음에 대해 직면하게 되고, 베이다의 아빠 역시 밝고 엉뚱한 면 뒤에 숨겨져 있던 어린 아이의 불안한 감정을 처음으로 마주하고 자신의 감정에 대해 솔직히 털어놓으며 베이다와 함께 슬픔을 극복한다.

쉘리 아줌마, 아빠, 그리고 학교 친구의 따뜻한 애정과 관심 덕분에 베이다는 차차 슬픔을 극복하고 다시 밝은 모습으로 성장한다.

댄 애크로이드, 맥컬리 컬킨 영화 ‘마이걸’ 주제:

귀엽고 독특한 괴짜 소녀 베이다를 통해, 성장 중인 아이가 겪을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슬픔을 유쾌하게 담아냈다.

어머니의 죽음, 짝사랑의 실연, 친구들 사이의 따돌림, 치매로 정신을 잃어가는 할머니, 친구의 죽음 등 인생을 살면서 마주할 수 있는 슬픔을 소재로 하지만, 베이다라는 밝고 명랑한 아이를 통해서 사랑스럽고 애틋하게 풀어낸다.

어린 베이다의 눈을 통해 바라보기 때문에 슬픈 일이 있어도 슬프지 않다. 즉, 동화 속에 나오는 소녀의 여름 방학을 그린 듯한 한 편의 성장 드라마 같은 작품이다.

댄 애크로이드, 맥컬리 컬킨 영화 ‘마이걸’ 감상 포인트:

‘나홀로 집에’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유명 아역 맥컬리 컬킨을 비롯, ‘마이걸’로 주연 데뷔를 한 안나 클럼스키의 통통 튀는 연기가 사랑스럽다.

어린 아이인 두 인물의 대사와 행동도 재미난 볼거리이다. 여러가지 슬픔을 다루지만 극중 인물들은 영화 후반부 전까지는 절대 슬프다는 말을 입에 담지 않는다.

대신 ‘평범하게’ 다가오는 가족을 밀어내거나, 유머로 둘러대거나, 엉뚱한 행동을 보여주는데 이런 마음의 불안함과 슬픔을 대신 표출하는 섬세한 인간 묘사도 인간적이다.

괴짜 소녀 베이다에게는 슬픈 일들이 일어나지만 결코 슬프게 묘사되지는 않는다. 아역부터 성인 연기자들의 탄탄한 연기와, 밝고 가볍게 죽음을 다루는 극의 대조적인 전개가 여운을 남기는 작품이다.

영화 ‘마이걸’  감독 : 하워드 지프

하워드 지프는 1927년 일리노이 주 시카고에서 태어나, 가족과 함께 캘리포니아 주 LA로 이주했다. 미 해군에 복무하던 기간에는 해군 촬영학교에서 공부했으며, 제대한 후에는 예술학교 ‘아트 센터 컬리지 오브 디자인’에서 학위를 받았다.

1950년대에는 뉴욕에서 상업 사진작가로 활동하며 60년대 무렵에는 뉴욕에서 유명한 광고 사진작가 반열에 올랐다. 1969년에는 영화 작업에 집중하기 위해 광고업을 접고 영화 제작에 들어갔다.

필모그래피로는 ‘하츠 오브 더 웨스트’ (1975년), ‘하우스콜’ (1978년), ‘메인 이벤트’ (1979년), ‘벤자민 일등병’ (1980년) 등이 있으며 1991년 ‘마이 걸’로 흥행에 성공하면서 1994년에는 속편 ‘마이 걸 2’를 제작하기도 했다. 이후 파킨슨병에 걸려 작업이 어려워졌고, 2009년 2월 미국 LA 병원에서 81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사진= EBS , 댄 애크로이드, 맥컬리 컬킨 영화 ‘마이걸’ 포스터]

조은호 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