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내달 직장인 844만명 건보료 정산평균 13만3000원 추가 징수·최대 10회 분할 납부可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7.04.20 15:49

내달 직장인 건강보험료 정산이 실시된다.
절반 이상이 지난해 봉급 인상분에 맞춰 건강보험료를 추가로 납부하게 되며 보수가 줄어든 직장인은 반대로 더 낸 보험료를 환급받게 된다.
20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공개한 ‘2016년 귀속 건강보험료 정산 결과’에 따르면 직장가입자 1399만명 중 844만명(60.3%)은 1인당 평균 13만3227원을 추가로 부담하게 된다. 전년 정산금액(13만6128원)과 비교하면 4.0% 줄어든 것이다.
보험료 정산은 지난해 호봉승급·성과급 지급 등 보수 인상에 따른 보험료 인상 요인이 발생했음에도 더 부과하지 않았던 것을 해를 넘겨 정산하는 절차다.
예를 들어 연간 소득금액이 400만원 늘었더라도 전년 보수를 기준으로 우선 납부한 뒤 다음 해 4월 지난해 보험료율 6.12%를 사용자와 근로자가 반씩 부담해 각각 12만2400원의 정산보험료가 부과하게 된다.
반대로 보수가 줄어든 직장인 278만명(19.9%)은 앞으로 내야 할 건강보험료에서 1인 평균 7만5550원을 제하는 방식으로 환급을 받는다. 보수변동이 없는 277만명(19.8%)은 보험료 정산이 필요 없다.
총 정산금액은 추가징수 2조2496억원에서 환급 4203억원을 제외한 1조8293억원이다.
정산보험료는 25일경 고지될 예정이다.
대상자는 4월분 보험료와 함께 5월10일까지 납부하면 된다.
건보공단은 가입자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최대 10회까지 분할 납부를 허용한다. 대신 납부기한 전까지(자동이체 사업장은 5월4일까지) 사업장 담당자에게 신청해야 한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보험료 정산은 각 사업장에서 매월 보수변동 사항을 신청해야 하는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후납’ 제도”라며 “건보료 폭탄이라는 오해가 있지만 보험료가 오르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