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광주 초월 쌍용 예가’ 큰 관심주택전시관 공개일 지난 후도 방문객 붐벼
광주=오인기기자 | 승인 2017.04.06 17:40
‘광주 초월 쌍용 예가’ 주택전시관 공개일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방문객들이 붐비고 있다.

전용 59~84㎡ 873가구 중소형 구성 

공급가 합리적 내 집 마련 가능기회


목련이 꽃망울을 터트리고 낮 기온도 따뜻해지면서 주택전시관 내방객들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이례적으로 주택전시관 공개일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방문객수를 갱신하는 곳까지 등장하고 있다.
지난 1일과 2일 주말 동안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에 들어서는 ‘광주 초월 쌍용 예가’의 주택전시관은 많은 방문객들로 붐볐다.
이미 지난달 10일 주택전시관을 오픈했으나 날씨가 풀리고 햇살이 따뜻해지면서 주말 나들이객과 내 집 마련 수요들이 많이 찾아왔다.
업계 관계자는 “작년 대책 이후 잠시 시장이 주춤했으나 봄 분양을 겨냥한 관심고객들이 이제야 움직이는 것 같다”며 “지역민들을 중심으로 문의가 많이 오고 있다”고 밝혔다.
주택전시관에 들어서면 단지 모형도를 중심으로 사람들이 오픈 때만큼이나 많이 몰려 있었다. 유니트 및 상담석 역시 대기 줄이 많았다. 
방문객들은 ‘광주 초월 쌍용 예가’가 지역주택조합인데도 관심이 많았으며, 특히 토지계약률에 좋은 반응을 보였다.
광주시 오포읍에 거주하는 40세 정모씨는 “인근에 살면서 조용하고 쾌적해서 지켜봤던 곳”이라며 “지역주택조합이라 망설였는데, 토지계약이 100%인데다 신탁사에서 자금관리로 안전할 듯하여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강남까지 거리도 괜찮고 가격도 착해서 긍정적으로 생각해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광주 초월 쌍용 예가’는 이미 2015년 지구단위 결정고시가 완료되었고 토지계약이 100% 완료됐다. 때문에 조합원 모집이 끝나는 대로 바로 사업 진행에 들어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국제자산신탁사에서 자금관리를 하면서 신뢰도와 안전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해외 사업 등을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은 쌍용건설이 함께 시공할 예정이다. 이에 안정성과 신뢰성을 높여 실거주는 물론 투자수요도 많은 관심을 갖는 이유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9층 총 14개 동, 전용 59㎡~84㎡ 총 873가구로 수요자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중소형으로 구성됐다.
‘광주 초월 쌍용 예가’의 가장 큰 장점은 교통 인프라다.
지난해 11월 곤지암~원주까지 제2영동고속도로가 개통했으며 성남시청~이천시~장호원으로 이어지는 왕복 6차선 고속화국도가 4월 완전 개통할 예정이다.
아울러 성남~여주간 복선전철 개통 이후 자동차뿐 아니라 전철 이용으로 판교 10분대, 강남 30분대로 진입이 가능해 직주근접으로도 좋다. 단지와 인접한 대쌍IC를 통해 원활한 광역도로망도 이용 가능하다.
단지 인근에 대쌍초교(예정), 초월고교 등 도보로 통학 가능하고 시립어린이집도 인근에 위치해 있어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의 관심이 높다. 초월도서관, 곤지암천 수변공원 등도 인접해 있다.
뿐만 아니라, 이마트, 롯데시네마, 버스터미널, 경안체육공원, 경안시장 등 차량으로 10분대 거리에 위치해 생활 인프라도 좋다.
공급가도 합리적이어서 보다 수월하게 내 집 마련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조합원 자격은 만20세 이상의 세대주로 서울·인천·경기도에 6개월 이상 거주자여야 하며 무주택 또는 전용 85㎡ 이하 1채를 소유한 세대주여야 한다.
주택전시관은 경기도 광주 역동 27-4번지에 위치한다.
문의. 031-761-1133
 

 

 

 

 

광주=오인기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