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인지역뉴스 양주시
장흥 자연휴양림 개장 3년만 13만 방문경기북부 문화예술 랜드마크
양주=나정식기자 | 승인 2017.01.11 18:07
장흥 자연휴양림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된 조각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자연친화형 양주 체험단지로 자리매김 
눈꽃축제·유수풀장 등 계절특화 각광

양주시는 ‘장흥 자연휴양림’이 개장 3년 만에 누적 방문객 13만명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북부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것. 
장흥 자연휴양림은 자연친화형 복합예술 체험단지로 양주눈꽃축제를 비롯해 계절별 다양한 축제로 인기가 높다. 

장흥 자연휴양림을 찾은 방문객은 개장 첫해인 2014년 3만7000명, 2015년에는 4만3000명, 지난해에는 5만4000명으로 연평균 20% 이상 늘었다. 올해는 6만명 이상 방문해 4년 만에 누적 방문객 2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장흥 자연휴양림은 울창한 숲과 시원하고 맑은 계곡으로 유명한 북한산 송추계곡에 자리하고 있다. 
청정한 대자연 속에서 △겨울에는 눈의 향연이 펼쳐지는 ‘양주눈꽃축제’ △여름에는 울창한 숲에서 시원한 물놀이를 즐기는 ‘유수풀 물놀이장’ △봄과 가을에는 국내 유명 작가들이 만든 대형 자연예술 작품을 관람하는 ‘자연미술제’가 열린다. 
사계절의 특성을 살린 장흥 자연휴양림만의 자연친화적 문화예술 축제 콘텐츠가 핵심적인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상대적으로 즐길거리가 부족했던 경기북부지역에 계절별로 특화된 축제 콘텐츠가 주목받으며 인근지역 주민들을 중심으로 방문객이 급증하고 있다. 
서울 도심에서도 1시간이면 다양한 자연친화적 축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입소문이 퍼지며 매년 방문객이 점차 늘고 있다.

▶눈과 예술의 향연 ‘2017 양주눈꽃축제’ 개막
4번째 겨울축제인 ‘2017 양주눈꽃축제’는 장흥 자연휴양림 일대에서 2월까지 열린다. 
눈썰매장, 눈떼조각, 스노우마운틴, 허니랜드 등 다양한 겨울철 즐길거리는 물론 눈과 예술의 감동이 어우러지는 대규모 겨울축제가 펼쳐진다.
눈꽃축제에서 가장 인기 있는 눈썰매장은 수도권 인근에서 가장 길다. 성인용 슬로프(150m)와 어린이용 슬로프(130m)를 따로 운영해 연령대에 맞는 재미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전기차를 도입해 이동 시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 더 편리하다. ‘평화’를 주제로 만든 120개의 대형 눈떼조각은 눈꽃축제의 필수 코스. 울창한 휴양림 숲속에서 색다른 감동을 느낄 수 있는 대형 눈조각은 놓치지 말아야 할 볼거리다.
입장료는 소인과 대인 모두 1만2000원이며 크라운-해태제과 고객들은 아트블록(9500블록)으로 결제할 수 있다. 양주시민과 20명 이상의 단체 입장객, 장애인에게는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이용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자세한 내용은 ‘2017 양주눈꽃축제’ 홈페이지(www.fes-artvalley.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주=나정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