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외부자들’, 문재인은 '홍어?' 박근혜는 '여왕벌?' 나경원은?...정봉주·안형환·전여옥·진중권 끝장토크
황지연 기자 | 승인 2017.01.10 23:06

‘외부자들’, 남희석MC·정봉주·안형환·전여옥·진중권 '동서남북' 논객들의 끝장토크

‘외부자들’, 문재인은 '홍어?' 박근혜는 '여왕벌?' 나경원은?...정봉주·안형환·전여옥·진중권 끝장토크

‘외부자들’ 정봉주와 안형환 전 의원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 대한 평가를 두고 날선 대립을 펼친다.

10일 방송예정인 채널A 시사예능 토크쇼 ‘외부자들’ 3회에서는 진보논객 진중권 동양대 교수,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안형환 전 새누리당 의원 등 외부자들이 대권 후보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음식에 빗대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정봉주 전 의원은 “문재인은 가정식 백반 같다”라고 발언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봉주 전 의원은 가정식 백반이라고 비유한 이유에 대해 “마음이 아련할 때 찾고 싶고, 언제나 늘 안정감을 준다”고 덧붙였다. 

이에 안형환 전 의원은 문 전 대표를 호불호가 강한 ‘홍어’에 비유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외부자들’에 출연 중인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여왕벌 심리가 강한 사람’이라며 나경원 의원과의 신경전에 관한 일화를 전했다.

10일 방송되는 ‘외부자들’에서 전여옥 전 의원은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대권 행보를 돕겠다고 선언한 나경원 의원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과거 한나라당 대표였던 박 대통령이 당시 서울시장 후보였던 나경원 의원을 견제하는 태도를 보였다”며 “선거 유세 마지막에 딱 한 번 나타났던 박 대통령을 다들 이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2인자를 키우지도 않았지만 여성에 대해서도 박했던 대통령”이라며 “이 구역에 여자는 나밖에 안 된다는 ‘여왕벌 심리’가 강한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또 전여옥 전 의원이 박 대통령을 ‘여왕’을 뜻하는 고대 그리스신화의 한 괴물에 비유해 모두의 공감을 샀다는 후문이다.

외부자들의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한 찰진 비유와 박근혜 대통령의 여왕벌 심리를 10일 화요일 밤 11시 채널A ‘외부자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외부자들’은 현안의 중심에 선 내부자들이 보지 못하는 큰 그림을 날카롭게 그려 줄 ‘외부자’들을 통해 정치 사회 등 각 분야의 현안을 짚어보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시사예능 프로그램.

남희석 MC를 중심으로 진보논객 진중권 동양대 교수,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안형환 전 새누리당 의원이 출연한다.

황지연 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