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최순실·정호성·안종범·이재만·안봉근,불출석·잠적...헌재 평의 가능성↑
이태현 기자 | 승인 2017.01.10 15:10
최순실. 사진=뉴시스

(국회=이태현 기자)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 세력인 최순실,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은 10일 헌법재판소 3차변론에 불출석 했다.

이들과 더불어 탄핵심판의 핵심 증인인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은 잠적한 상태로 헌재는 이들에 대한 소재를 찾고 있다.

헌재 관계자는 "안 전 수석의 변호인이 11시20분께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고 이날 오전 전했다.

안 전 수석은 불출석 이유에 대해 "오는 1월11일 본인 관련 서증조사가 예정되어 있다"며 "특검에서 연속해서 수사 받고 있는 상황이어서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안 전 수석은 헌재측에 "일주일의 시간을 더 주시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앞서 9일 오후 10시께에는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도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정 전 비서관은 불출석 이유에 대해 "본인의 형사 재판과 관련이 있고, 1월18일 법원 공판기일이 잡혀 있다"는 이유로 불출석한 만큼 헌재는 19일 오전 10시 재소환키로 했다.

최씨도 9일 '본인과 자신의 딸(정유라)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진술하기 어려운 상황이고 오는 11일 본인 형사재판이 오전부터 종일 예정돼 있어 재판을 준비해야 한다'는 불출석 사유서를 헌재에 팩스로 제출했다.

지난 5일 최씨는 10일 변호인이 함께 입회해 증인신문을 받을 수 있는지를 헌재에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출석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헌재는 탄핵심판 사건의 다른 증인들인 이재만(51)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51) 전 국정홍보비서관에 대한 소재도 찾고 있다.

헌재는 이 전 비서관의 주소지를 담당하는 종로경찰서, 안 전 비서관의 주소지 관할인 강남경찰서에 소재탐지 촉탁을 요청했다. 헌재는 지난 2일 이들에게 출석요구서를 우편 송달 했으나, 모두 '폐문부재(문이 잠겨 있고 사람이 없음)'로 전달하지 못했다.

이후 직원이 직접 서류를 전달하기 위해 증인신청서에 기재된 주소를 찾아갔지만 만나지 못했다. 헌재는 이들을 오는 19일 재소환하기로 했다.

한편 법조계와 정치권에서는 이번 '최순실 사태'의 핵심 인물인 이들이 전원 헌재의 소환에 불출석한 이유로 '시간끌기'를 꼽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리인단이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 자료 제출을 거듭 연기하면서 탄핵 심리에 대한 시간끌기를 노골화하고 있는 것과 결을 같이 한다는 것이다.

반면 헌재는 재판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박한철 헌재 소장의 퇴임일인 1월 31일 이전에 헌재가 최종 재판관회의(평의)를 열고 표결로 결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같은 주장의 배경에는 박한철 소장의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박 소장이 평의에 참석할 경우, 헌재의 탄핵결정이 임기 이후에 선고된다 하더라도 박 소장의 이름을 판결문에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태현 기자

<저작권자 © 경기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96-4  |  대표전화 : 031-2222-112  |  팩스 : 031-2239-338
등록번호 : 경기 가 00029  |  등록일 : 2002년 12월 30일  |  발행·편집인 : 박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호
Copyright © 2017 경기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