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해시 국제식품박람회 성과
위해시 국제식품박람회 성과
  • 화성=김삼철기자
  • 승인 2016.06.2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10개 기업 967만달러 상담실적
예비사회적기업인 ㈜아로마빌커피가 중국 대련에 소재한 무역회사와 초도 물량 3만달러, 향후 1년간 100만달러를 수출하는 업무협약을 현장에서 체결하고 있다.

화성시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중국 위해시 국제전시센터에서 개최된 ‘위해 국제식품박람회’에 화성상공회의소와 함께 관내 중소기업 10개사를 파견해 총 74건 967만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26일 밝혔다.
2010년부터 개최돼 7회째를 맞은 이번 전시회는 위해시 상무국 주관으로 전시면적 8100㎡에 식음료, 식품제조, 식품포장재 등 900여 부스가 운영됐다. 
시는 관내 중소기업에 부스임차료, 장치비, 차량, 물품 편도운송비, 왕복항공료 50%를 지원하고 화성시 홍보부스 2개를 함께 설치해 참가기업들의 현장업무를 적극 지원했다.  지원기업 중 장애인기업이면서 예비사회적기업인 ㈜아로마빌커피는 여행, 등산, 낚시 등 아웃도어 시장을 겨냥해 컵이 내장된 믹스커피를 선보여 화성시 사회적경제기업으로는 최초로 중국 대련에 소재한 무역회사와 초도 물량 3만달러, 향후 1년간 100만달러를 수출하는 업무협약을 현장에서 체결했다. 
또한 이번 전시회를 통해 친환경 다목적 세정제 ‘아쿠아낙스’를 제조하는 캐이에이앤은 중국 춘추항공사(Spring Airlines)의 기내 면세품 입점을 위한 심사를 추진 중이다. 
임옥규 지역경제과장은 “위해시는 대중 교역의 물류 중심지로 이번 박람회를 통해 우리 기업들이 중국 내수시장에 진출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화성시 기업체들의 박람회 참가와 해외 마케팅 등 중국시장 판로개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가 열린 중국 위해시는 화성시의 우호도시이며 한ㆍ중 FTA 중국 측 시범도시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